'제119주년 독도칙령 반포의 날 기념식' 경남과기대에서 열린다
상태바
'제119주년 독도칙령 반포의 날 기념식' 경남과기대에서 열린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2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독도칙령 반포의 날 기념식‘이 10월 25일 오후 6시 경남과학기술대학교 100주년 기념관 1층 아트홀에서 개최된다.

기념식은 경남과기대 아롱별독도회가 주최하고 독도지킴이 대한민국 대마도본부와 (사)한국B.B.S경남연맹 진주시지회가 주관하며 경남과기대 후원으로 개최된다.

기념식은 인사말, 격려사, 독도수호결의문 낭독, 독도칙령 제41호 반포경위와 목적을 설명하고 독도 시 낭송, 기념식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아롱별독도 송영민 지도교수는 인사말에서 “동해와 일본해 병기는 일본의 계략에 빠지는 것이다”라며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부르며 일본 땅이라고 주장함은 대마도를 대한민국에 환수하지 않겠다는 술수라며 대마도를 반환하라고 했다.

이어서 본 행사를 주관한 독도지킴이 대한민국 대마도본부 조금제 본부장은 “1900년 10월 25일은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정을 기념하는 날'이며, 고종이 공포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는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며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영토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독도칙령 제41호 제정경위와 목적을 설명했다.

이날 부대행사로 독도포토존과 와 독도사진전시회를 동시에 개최하여 독도칙령 제41호 반포의 의미를 새기고, 독도의 역사를 왜곡하고 대륙침탈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일본의 행위를 규탄하는 행사로 진행하였다.

사진=경남과기대 제공
사진=경남과기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