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2020수능 대비 수험생 유의사항 설명회 열어
상태바
충북교육청, 2020수능 대비 수험생 유의사항 설명회 열어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0.2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충북교육청은 25일 충북교육연구정보원 세미나실에서 도내 고등학교 3학년 부장, 입시학원 관리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수험생 유의사항 설명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충북교육청은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의 주요 내용과 '수험생 유의사항', '지진대처 행동요령' 등을 상세히 안내하고 수험생들에게 반드시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험생은 정해져 있는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 과 휴대 가능 물품을 명확히 숙지해야 한다.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으로는 휴대전화, 스마트기기, MP3, 전자식 화면표기가 있는 시계, 전자담배, 블루투스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가 해당된다. 휴대 가능 물품으로는 신분증, 수험표, 컴퓨터용 사인펜, 시침, 분침이 있는 아날로그 시계 등으로 시계의 경우에는 통신기능이 없어야 한다.

특히, 지난해와 같이 시계에 대한 점검은 매우 엄격히 진행되며, 수험생들에게 시계를 책상 위에 올려놓도록 하고 감독관이 휴대 가능 시계인지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4교시 탐구영역에서 시간별로 해당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과목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탐구 영역 1개 과목 선택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자습 등 일체의 시험 준비 또는 답안지 마킹행위를 하는 경우에도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 부정행위 예방을 위해 지난 9월 모의평가부터 선택과목별 문제지 우측에 과목명을 인쇄해 본인이 선택한 과목을 명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했으며, 문제지 상단에는 성명, 수험번호 기재란과 선택과목별 응시 순서를 기재할 수 있도록 양식도 변경했다.

또한, 수험생은 '수능 지진 대처 단계별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시험 중 진동을 감지한 경우,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시험관리본부의 방송/감독관 지시를 따라야 한다.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수험생이 의도하지 않게 부정행위자로 처리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수험생 유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고 시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내달 14일에 시행되며, 충청북도 수험생은 1만3964명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서울대 수시 톱50.. 하나고 톱 55명
  • [2020수능] 국어 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