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 모평/학평
[수능 D-100] 영역별 3점 올릴 24시간 활용전략
  • 김경화 기자
  • 승인 2017.08.07 16:3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경화 기자] 8일 기준, 수능을 100일 앞두고 메가스터디가 수험생들이 실천해야 할 '영역별 3점 올릴 수 있는 24시간 활용전략'을 시간대별로 나눠 정리했다.

[am 06:00 ~ am 09:00] 공부 시작 3시간 전 기상하기!
우리 몸은 잠에서 깨어난 지 세 시간은 지나야 수면 관성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집중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기상 후 바로 공부를 시작하기보다는 몸이 완전히 깨어날 수 있도록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몸을 움직이면 신체의 각 부위와 연결된 뇌를 자극하고 체온이 상승하는데, 이 때 적절한 체온 상승은 집중력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오전9시부터 본격적으로 공부를 시작하고자 한다면 세 시간 전인 오전6시에는 일어나서 가벼운 활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am 09:00 ~ pm 12:00] 취약과목 보완하기!
하루 중 집중력이 가장 높은 시간대이다. 뇌가 충분한 휴식을 하고 난 후 잠에서도 완전히 깨어나 컨디션이 좋은 상태이므로, 평소 취약한 영역이나 어려웠던 단원을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부족한 영역을 학습할 때에는 첫 단원부터 모두 공부하려 하기보다 본인의 실력을 정확히 진단해 개념부터 집중적으로 학습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이다. 문제를 풀 때도 심화문제보다는 해당 개념과 연관된 문제부터 차근차근 푸는 것이 좋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pm 12:00 ~ pm 06:00] 단시간에 달성할 수 있는 목표를 정해 집중력 높이기!
이 시간에는 어려운 영역이나 단원을 공부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상대적으로 집중력이 떨어지는 시간대로, 꼼꼼히 봐야 하는 부분도 대충 보고 넘어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인이 잘하거나 좋아하는 과목을 위주로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의 짧은 시간 동안 달성할 수 있는 목표를 정해 집중해보도록 하자.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하기 전 학습자료를 보고 노트를 정리하는 시간으로 활용하는 것도 좋다. 단, 공부 효율이 낮은 시간대이므로 이 시간 동안에 학습한 내용은 복습에 특별히 신경을 쓰도록 해야 한다. 한편, 20분 내외의 낮잠은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을 주므로 점심을 먹고 난 후 졸음이 쏟아진다면 잠깐 낮잠을 자는 것도 좋다.

[pm 06:00 ~ pm 10:00] 주요 단원 및 영역 집중적으로 공부하기!
아침 잠에서 깨어난 지 열두 시간 정도 지나면 몸의 피로도는 증가하지만 집중력은 점심식사 이후보다 좋아진다. 학교 수업시간보다 방과 후 학원 수업시간에 정신이 더 맑다고 느끼는 경우도 집중력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이 시간에는 중요한 단원이나 영역을 집중적으로 공부하는 것이 좋다.

[pm 10:00 ~ am 12:00] 암기량이 많은 단원 공부하기!
잠들기 전 두 시간은 오전11시 무렵과 상응할 만큼 집중력이 높은 시간대다. 특히 이 시간에 공부를 하면 공부한 내용이 자는 동안 단기기억에서 장기기억으로 바로 전환돼 더 오래 기억에 남게 된다. 따라서 이 시간에는 영어 단어나 암기해야 할 부분이 많은 단원들을 집중적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공부로 인해 에너지가 소진될 즈음 잠자리에 들면 피로감이 높아져 숙면을 취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am 12:00 ~ am 06:00] 숙면을 통해 공부한 내용을 대뇌에 새기기!
하루 동안 아무리 공부를 열심히 했더라도 잠을 자지 않거나 숙면을 취하지 않으면, 공부한 내용을 오래 기억할 수 없다. 깨어 있는 동안 공부했던 내용이 '해마'라는 단기기억 저장소에 보관됐다가 수면 시간 중 대뇌 각 부분에 새겨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인에게 적절한 수면 시간이 몇 시간인지를 파악해 규칙적으로 일어나고 자는 습관을 들이도록 해야 한다. 습관을 들이는 것이 쉽지 않다면 '수면일지'를 작성해보는 것도 좋다. 잠에서 깬 시간, 잠에 든 시간, 낮 동안 일어난 일(운동 카페인섭취 식사시간 등)을 기록하다 보면 수면과 관련된 생활 패턴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여러 날의 패턴이 모이면 수면을 개선하는 데 필요한 중요 정보를 얻을 수도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화 기자  smile@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