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고교연계프로그램] 국민대 9개.. '학종 교사컨퍼런스' 주목2018 '학종시대' 개막.. '연계프로그램 활용 필수'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8 본격 '학종시대' 개막을 앞두고 대학별 고교 연계프로그램을 알아본다. 현 고2가 치를 2018 대입에선 정원의 80% 가량을 수시선발, 수시 전원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선발하는 서울대를 중심으로 고려대 서강대 등 상위권 대학들이 대거 학종선발에 합류하면서 본격 '학종시대'가 열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성평가의 학종은 정량평가 대비 평가의 잣대가 명확하지 않다는 불안요소를 기본으로 고교별로 학생부 작성 역량에 격차가 있고 N수생에겐 다시 기회가 주어지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학생부중심의 평가로 대학이 최초로 고교에 평가권을 넘겨줬다는 의미와 함께 충실한 학생부 작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고교현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교과수업에 비교과지도, 학생부의 충실한 기재라는 격무 속에서도 그간 다양한 대입제도의 폐해를 목도해온 많은 교사들이 '학종환영'의 목소리를 내는 배경이다.

초기 스펙 위주의 입학사정관전형에서 2014학년 학생부중심의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명칭과 성격을 바꾼 학종은, 학종에 대한 설명/홍보가 부족한 탓에 제대로 현장에 인식된 건 2015학년부터라고 보는 게 맞다. 올해 치러지고 있는 2017학년에 겨우 3년 차를 맞았고, 수능영어가 절대평가되는 2018학년 대입에 상위권 대학들이 앞다퉈 학종 대폭확대의 2018 전형계획을 발표하면서 고교현장은 '학종시대'를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 다만 논란이 많은 가운데 아직까지 학종에 대한 이해와 정보력의 격차가 자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대학별로 그간 학종이해에 대한 다양한 고교연계프로그램 활동을 펼쳐왔지만 시기별로 누구를 대상으로 어떤 내용으로 진행되며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각 대학 입학처 사이트를 매일 점검하며 찾아볼 수밖에 없던 형편이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따라 고교공문발송에 그치면서 학생과 학부모가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었고, 인기 있는 몇몇 프로그램은 접수 조기마감되면서 참가기회를 놓치기도 일쑤다. 베리타스알파가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을 망라해 전하는 이유다.

베리타스알파의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은 교육부의 입시정보포탈 '어디가'를 참고했다. 각 대학이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지원사업에 지원하면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한 것으로 보이는 '어디가'의 고교연계프로그램 공지는 한목에 모았다는 덕목은 있지만 워낙 방대한 내용을 '모아놓은 데' 의미를 두고 담아 쉽게 이해하긴 어려운 형편이다. 대학에 따라 비정기적 프로그램을 다수 진행하는 경우 등 아예 제출을 하지 않으면서 일부 상위권 대학의 경우 아예 내용이 누락되어 있기도 하다. 베리타스알파는 해당 자료를 대학별로 구분하고, 대학 가운데서도 교사 학생 학부모 등 참가대상을 구분, 이해를 돕고자 일부 내용을 정돈했다. 한양대와 건국대 세종대의 자료는 각 대학 입학처를 통해 입수, 전한다. 올해 이미 접수 진행이 완료된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공지 및 접수 시기를 체크해 내년을 대비하는 것도 좋겠다. 사교육 컨설팅에 의존하기보다 선발주체의 다양한 설명을 직접 듣는 게 훨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길이다. 대형 설명회부터 입결 공개에 일대일 상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교사들의 경우 학생부기재와 관련한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개하는 정기 프로그램 외에 비정기 프로그램도 있으므로 희망 대학의 입학처 사이트를 주시할 필요 역시 있다.

   
▲ 2018학년에 학종의 전형방법을 간소화한 국민대는 현재 9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연말연시에 실질적 도움을 줄 프로그램이 다수여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진은 북악산을 배경으로 운치를 더하는 국민대 캠퍼스. /사진=베리타스알파DB

<국민대, 9개 프로그램.. '교사 대상 3개 프로그램' 주목>
국민대는 9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중 3개의 교사 대상 프로그램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험생을 지도하는 교사들이 학종 등 전형내용을 면밀히 알아야 효율적 지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고교교사 100명을 대상으로 하는 '학생부종합전형 고교교사 컨퍼런스'는 학종 운영과 평가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12월19일부터 내년 1월6일까지 선착순 접수해 내년 1월11일 국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행사를 알릴 예정이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한다. 문의는 (02)910-5709를 통한다.

교사 40명을 대상으론 '교육청과 함께하는 교사 직무연수'를 실시한다. 대입전형과 학종평가를 이해하는 자리다. 11월부터 12월 사이에 접수해 내년 1월10일부터 12일까지 국민대에서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국민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선착순 접수해 진행한다. 문의는 (02)910-5716을 통한다.

중학교교사 50명을 대상으론 'KMU 자유학기제 사례발표 컨퍼런스'를 실시한다. 2016년 자유학기제 운영실적 발표 및 체험프로그램 시연이 있을 예정이다. 12월부터 내년 1월 사이에 접수해 1월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공문을 통해 행사를 알리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해 국민대에서 진행한다. 문의는 (02)910-5719를 통한다.

고1~3학년을 대상으론 2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고교생 5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인문학 대탐험'은 인문학을 통한 인성 및 소양을 함양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접수와 행사가 모두 끝났지만 내년을 기약할 필요가 있다. 접수는 4월18일부터 20일까지 마쳤으며, 행사는 5월부터 6월 사이에 4회, 10월부터 11월 사이에 4회 실시한다. 서울교육청을 통한 서울소재 고교에 공문 발송으로 행사를 알렸고 교육청 나이스 자료집계 시스템으로 선착순 접수했다. 행사는 국민대에서 열린다. 문의는 (02)910-5705를 통한다.

고1~3학년 100명을 대상으로 하는 'KMU 미래인재캠프'는 학종 안내, 모의면접 진행, 개별 피드백 및 컨설팅이 이뤄지는 매우 알찬 프로그램이다. 12월5일부터 9일까지 접수해 12월26일 국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홈페이지로 신청 받아 선착순 접수한다. 문의는 (02)910-5705를 통한다.

중학생을 포함한 중고교생을 대상으론 2개 프로그램이 가동된다. 800명을 대상으로 하는 'Dream Up! 진로체험!은 진로탐색 및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9월 이미 접수를 마쳤고 10월 국민대에서 열린다. 국민대 홈페이지 '입시 솔루션' 코너를 통해 공지했으며, 홈페이지 신청을 받아 선착순 접수했다. 신청자 전원에 대해 실시하는 '캠퍼스 투어'는 국민대 캠퍼스를 소개하는 내용이다. 3월부터 내년 2월까지 접수, 같은 기간 행사를 실시한다. 국민대 홈페이지 '입시 솔루션' 코너를 통해 공지하고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선착순 접수한다.

정보소외 지역 고교생을 대상으론 신청자 전원에 대해 'KMU Fair Start(오프라인)'를 실시한다. 학종 안내, 자소서 및 면접 특강이 이뤄지는 알찬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4월1일부터 15일까지 접수를 완료한 상황이지만, 내년을 기약할 필요가 있나. 국민대 홈페이지 '입시 솔루션' 코너를 통해 공지한다.

고교생 교사 학부모 모두를 대상으론 신청자 전원에 대해 '맞춤상담'을 실시한다. 학종 안내, 전공 및 전형 상담이 이뤄진다. 상시 접수하며 내년 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국민대 홈페이지 입시 솔류션 코너에 공지했으며 홈페이지 신청 혹은 전화 신청 모두 가능하다. 문의는 (02)910-5719를 통한다.

<2018 국민대, 학생부위주 개편>
국민대는 2018학년에도 논술전형 미실시, 수능최저 미적용 등의 대입전형 간소화를 유지한다. 수시모집에서 학종이 기존 학교생활우수자와 국민지역인재를 학교장추천전형으로 통합된다. 정시 인문자연계열 교차지원 기회가 확대되는 변화도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수시 학종 면접전형의 전형요소가 변경되는 것이다. 정원 내 기준 학종인 국민프런티어, 국가보훈대상자및사회적배려대상자 취업자에 적용됐던 면접반영비율이 2018학년에 완화된다. 1단계에서 서류100%로 3배수를 통과시키는 건 동일하지만 2단계에서 1단계성적70%+면접30% 반영으로, 2017학년 1단계성적60%+면접40% 대비 면접 부담이 줄었다. 학종 비면접전형은 학생부교과60%+서류형가30%에서 2018학년에 학생부교과30%+서류평가70%로 서류평가 비중이 크게 확대됐다.

수시에 '소프트웨어 특기자전형'을 신설한다. 10명을 모집한다. 1단계에서 특기(입상성적)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면접61.27%+학생부교과36.77%+1단계성적1.96%의 실질반영비율이다.

국민대는 2018학년에 정원내 기준 총 2869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수시1682명(58.63%) 정시1187명(41.37%)으로 수시비중이 높다. 수시에선 학종 선발인원이 가장 많다. 1060명이다. 학종은 면접을 실시하는 국민프론티어596명 국가보훈대상자및사회적배려대상자98명 취업자22명과 함께 면접을 실시하지 않는 학교장추천344명의 구성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은 449명, 특기자전형은 101명, 실기우수자전형은 72명의 모집인원이다. 정시는 인문자연계열760명 예체능계열427명의 모집인원이다.

   
▲ 클릭 시 확대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