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능] 국어 신유형 문항 어떻게 나왔나.. 독서 19번
상태바
[2020수능] 국어 신유형 문항 어떻게 나왔나.. 독서 19번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11.1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항의 논리 추론’.. 정답 5번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2020학년 수능 국어영역에선 19번 문항이 3점짜리 신유형 문항으로 출제됐다. ‘조건화 원리에 따른 믿음의 정도 변화’를 소재로 한 인문 지문을 바탕으로 문항의 논리에 대한 추론 과정을 묻는 문제다. 그동안 수능에서 물어보지 않았던 유형이다. 제시문 내용을 꼼꼼히 파악한 후 논리를 전개해 가며 적용해야 하므로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답은 5번이다.

2020수능 국어영역이 지난해 수능보다는 쉽지만 변별력 있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정용관 커넥츠스카이에듀 총원장은 "지난해 수능과 같은 초고난이도 문항은 없지만 여전히 세부적인 확인 문제와 섬세한 추론을 요구하는 문제가 많아서 수험생들에게는 쉬운 시험은 아니었다. 특히 수험들이 많이 어려워하는 경제 제시문이 상당한 배점을 차지하고 있고, 내용도 쉬운 편이 아니어서 당락을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문법이 다소 평이하기는 하지만 화법과 작문의 시간 비중이 크고, 문학작품의 EBS 연계가 많다고는 하지만 독서 제시문에서 기본적으로 걸리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지난해처럼 꽤 힘겨운 시험을 치렀을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경쟁률] 37개의대 6.21대1 ‘소폭상승’.. 인하대 25.22대1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