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박원숙, 이미영 전보람 전우람과 강화도 힐링 여행!
상태바
'모던 패밀리' 박원숙, 이미영 전보람 전우람과 강화도 힐링 여행!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09.1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한번도 작품 한 적이 없는데 왜 이렇게 친근감이 들지?" 박원숙이 후배 연기자 이미영과 함께 강화도 여행을 떠나며, '이미영 세 모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20일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 30회에서는 박원숙이 이미영과 그녀의 두 딸인 전보람, 전우람의 초대로 강화도 여행을 즐기며 아름다운 추억을 쌓는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오랜 연기 활동에도 단 한 번도 같이 작품을 한 적이 없는 사이. 그럼에도 비슷한 공감대를 안고 있어서인지 만나자마자 친해졌다고. 이미영은 "다른 선생님들은 근엄한데 (박원숙) 선생님은 늘 천진난만한 미소로 반겨주셨다"며 "아쉬울 때 손을 내밀어주신 사람 중 한 분이라 감사했다. 그래서 이번 여행을 기획했다"고 털어놓는다. 박원숙은 "힘든 사람 붙잡고 울면 뭐하냐. 그 마음 아니까 그저 웃으면서 '잘 견뎌'하는 뜻을 전하는 것"이라고 화답한다.

두 사람은 강화도에서 제철인 대하구이를 먹으며, 그간 못다 한 속 깊은 인생 이야기를 나눈다. 또 펜션에서 기다리고 있는 이미영의 두 딸, 전보람 전우람과 만나 따뜻한 저녁 시간을 보낸다.

특히 박원숙은 전보람, 전우람이 30대에 접어들었다는 이야기에 깜짝 놀라며, "남자 친구는 있냐?" "요즘 고민은 없냐?" 등 폭풍 질문을 던져 '이미영 세 모녀'의 멘토 겸 '연예계 대모'를 자처한다. 박원숙의 돌발 질문에 전우람은 "남자친구는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다"며 묘한 미소를 짓고, 전보람은 "요즘 걱정은 제 자신"이라며 걸그룹 티아라에서 배우로 전향한 뒤 겪고 있는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박원숙 이미영 등. /사진=MBN '모던 패밀리'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
  • ‘서울대 학종 입결’ 어디가 최초공개.. 내신50%컷 70%컷
  • 2022 과탐Ⅱ 홀대 심해지나..‘의대 정원 확대’ ‘약대 학부전환’ 자연계 블랙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