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2019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 '반입금지 확인해야'지난해 부정행위 241명..탐구영역 응시위반 최다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8.10.24 13:5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교육부는 내달 15일 시행되는 2019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을 24일 밝혔다. 부정행위 시 올해 시험이 무효로 될 뿐 아니라 내년 응시자격도 정지될 수 있다. 

2018학년 수능의 경우 241명의 학생이 부정행위자로서 당해 시험이 무효 처리됐다. 113명이 탐구영역 선택과목 응시방법 위반, 72명이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 소지로 대부분의 부정행위 사례를 차지했다. 선택과목 응시방법과 휴대 가능 물품에 대한 수험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은 △대리시험 발생 가능성 사전 차단 △시험 시행/관리 체계 정비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과 휴대 가능 물품의 사전 고지 △탐구영역 선택과목 응시방법 위반 방지가 주요내용이다. 

교육부는 내달 15일 시행되는 2019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을 24일 발표했다. 부정행위 시 올해 시험이 무효로 될 뿐 아니라 내년 응시자격도 정지될 수 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교육부는 특히 탐구영역 선택과목 응시방법 위반 사례가 많았던 만큼 방지대책을 마련했다. 4교시 탐구영역에서 시간별로 지정된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과목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부정행위가 될 수 있다. 탐구영역 1개 과목 선택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자습 등 일체의 시험 준비나 답안지 마킹행위를 하는 경우도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각 시험장에서는 책상스티커에 4교시 선택과목을 기재해 수험생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유의사항에 대해 방송과 감독관 공지 등을 통해 수험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대리시험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기 위해 본인확인을 강화할 예정이다. 수능 1교시와 3교시 시작 전에 본인 확인이 이뤄진다. 대학 입학 후에도 대학이 입학생의 응시원서를 요청하는 경우 교육청이 제공해 대학이 관리하는 학생 자료와 대조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관리 체계도 다시 정비한다. 시험감독에 어려움이 없도록 예년과 마찬가지로 시험실마다 응시자 수는 최대 28명으로 제한한다. 시험실마다 2명(4교시 3명)의 감독관을 배치한다. 매 시간 교체하고 2회 이상 동일조가 되지 않도록 편성한다. 모든 복도감독관에게 휴대용 금속 탐지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외부를 통한 조직적 부정행위를 차단할 수 있도록 시험장 주변 순찰도 강화할 계획이다.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과 휴대 가능 물품도 수험생들에게 사전에 충분히 알릴 방침이다. 부정행위 예방을 위해 수능은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 종류가 정해져 있다. 휴대전화 전자담배 스마트기기 등 반입 금지 물품을 불가피하게 소지한 경우 1교시 시작 전에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제출해야 한다. 미제출 시에는 부정행위로 간주될 수 있다. 통신기능 등이 포함된 시계에 대한 점검은 매우 엄격히 진행된다.  수험생들에게 시계를 책상 위에 올려놓도록 하고 감독관이 휴대 가능 시계인지 여부를 점검한다.

휴대 가능 물품을 제외한 모든 물품은 매 교시 시작 전 가방에 넣어 시험시간 중 접촉할 수 없도록 시험실 앞에 제출한다. 감독관의 지시와 달리 임의의 장소에 보관하는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될 수 있다.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펜은 시험실에서 개인당 하나씩 일괄 지급한다. 수험생은 샤프펜을 가져올 필요가 없다. 컴퓨터용 사인펜 연필 수정테이프 등 개인이 가져온 물품을 사용해 전산 채점상 불이익이 발생한 경우 수험생 본인이 감수해야 한다.

조직적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신고센터도 개설된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내달 1일부터 ‘수능 부정행위 신고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홈페이지에서 신고를 받을 예정이다.

신고 시 허위제보를 막기 위해 제보자는 성명 연락처 등 구체적 인적 사항을 기재해야 한다. 동시에 제보한 내용과 제보자의 인적 사항은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제보내용에 따라 필요한 경우 수사를 의뢰하거나 해당시험장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할 수 있다.

교육부 이진석 실장은 “수험생이 의도하지 않게 부정행위자로 처리돼 수년간 준비해 온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수험생 유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고 시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