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에티오피아에 10만여 개의 마스크 지원
상태바
고려대 에티오피아에 10만여 개의 마스크 지원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2.0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고려대가 에티오피아의 하와사 대학교에 마스크 10만 2000개를 기부했다고 1일 전했다.

이번 기부는 코이카의 지원을 받아 고려대의 국제학부 정서용 교수 연구팀과 환경생태공학부 손요환 교수 연구팀이 운영 중인 '에티오피아 산림부문 중점 기후변화 대응 역량강화사업'의 일환으로 해당 지역의 방역 취약점을 개선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하여 현지 업체에서 직접 마스크를 생산하여 하와사대학교로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마스크 전달식 역시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2020년 11월 24일(화) 진행된 마스크 전달식에는 연구책임자인 고려대 정서용 교수, 하와사대학 Motuma Tolera 'Wondo Genet College of Forestry and Natural Resources'(하와사대학의 산림 및 자연자원 대학) 학장, 하와사대학 Denabo Juju 교수, 박동균 기후환경법정책센터 (CSDLAP) 산림본부장, 김민경 고려대 세계지역연구소 국제기후해양거버넌스센터 연구교수 등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에티오피아 산림부문 중점 기후변화 대응 역량강화사업'은 고려대학교 연구팀과 서울국제법연구원 기후환경법정책센터 (CSDLAP),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GGGI), 유엔개발계획, 아시아녹화기구가 서로 협력하여 에티오피아 하와사 대학 내 기후변화 관련 커리큘럼을 개선하고 에티오피아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입니다. 사업기간은 2018년 2월부터 2020년 12월까지입니다.

본 사업을 바탕으로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을 이행기관으로 하여 1,200만 달러 규모의 산림 복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사업도 향후 추진될 계획입니다.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는 개발도상국이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국제기구입니다.

고려대의 국제학부 정서용 교수는 “이번 마스크 기부를 통해 에티오피아 지역의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하고 방역 능력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린뉴딜 차원에서 개발도상국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사회의 코로나 방역은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활동은 장기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고려대가 에티오피아의 하와사 대학교에 마스크 10만 2000개를 기부했다고 1일 전했다.
고려대가 에티오피아의 하와사 대학교에 마스크 10만 2000개를 기부했다고 1일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1 서울대 지균 51.4% '수도권 출신'.. '일반고 서울대 문호, 지역인재와 달라'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