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AI번역산업연구센터, 한국번역가협회와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 개발 제휴 및 교류 협력 체결
상태바
광운대 AI번역산업연구센터, 한국번역가협회와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 개발 제휴 및 교류 협력 체결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2.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을 통해 기계번역전문가(포스트에디터) 양성에 대한 전망 ‘기대’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광운대는 AI번역산업연구센터가 한국번역가협회와 지난 19일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 위한 업무제휴 및 교류 협력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7년간 진행해 온 기존 ‘번역능력인정시험(Translation Competence Test : TCT)’은 필답식 즉 paper-pencil 방식으로 지정된 날짜와 장소에서 주어진 여러 번역 문항을 사전을 보며 번역하는 방식이다. 그렇다 보니 4차 산업혁명 시대 속에서 기계번역을 이용한 개인 번역 혹은 산업 번역에 필요한 재원을 충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또한 기계번역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존 번역가들에게도 기계번역을 활용하여 번역 관련 일자리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필요성도 함께 제기됐다.

광운대 AI번역산업연구센터 이일재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번역 패러다임은 AI 기반 기계번역 플랫폼(machine translation platform)을 이용하여 기존에 저장된 번역 메모리(translation memory) 혹은 동료 번역가들의 실시간 번역 데이터(real-time translation data)를 참조하며 번역해야 하는 시대”라며 “컴퓨터기반 협업(computer-supported cooperative work : CSCW)을 통해 대용량의 번역물을 빠른 시간에, 마치 한 명이 번역한 듯한 번역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기본 조건으로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향후 ‘기계번역인정시험’이 개발되면 번역 지망생 및 번역가들은 물론 번역 산업체에서도 번역가의 기계번역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평가 기준은 국제번역표준(ISO17100)과 기계번역과 포스트에디팅 국제번역표준(ISO18587)에 준하여 영한·한영번역 평가 기준을 우선적으로 설계할 계획이다. 광운대 AI번역산업연구센터는 프로그래밍부터 문제개발 및 평가 방법을 한국번역가협회 및 관련 IT업체 ㈜에버트란(이청호 대표)과 협조하며 1년 후부터는 수익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번역가협회 임승표 회장은 “기계번역능력인정시험은 기존 번역능력인정시험과 병행하며 똑같은 번역능력인정자격증을 부여할 것이다”라며 “본 자격증은 법무부의 번역공증업무에 대한 사무지침 및 민간자격증시험으로 등록되어 있기에 자격증을 따게 되면 관련 분야에서 특화되어 번역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광운대 제공
사진=광운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
  • [2021수시경쟁률] 서울대(마감직전) 5.16대1.. 지균 ‘생물교육 산림과학’ 등 3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