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코로나19 관련 교원단체 및 각 노동조합 대표자와 협의
상태바
충북교육청, 코로나19 관련 교원단체 및 각 노동조합 대표자와 협의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2.2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은 24일 복지관 2층 회의실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과 관련하여 교원단체 및 각 노동조합 대표 8곳과 신학기 개학 연기에 따른 상생 협의의 시간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개학 연기 등 학사 일정 변경에 따라, 교원단체 및 각 노동조합 대표자들은 조합원 복무 철저와 각종 민원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각급학교 신학기 개학 연기에 따라 학교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교원단체 및 각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고 도교육청과의 상생 방안에 지혜를 함께 모아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학부모 혼란을 최소화를 통해 학교가 안정적으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2021수시] 수능최저 탐구 '1과목만 노린다’..‘탐구1개’ 반영대학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개학연기 후폭풍’ 2021수시 연기 유력.. 수능/정시 일정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