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김도현, 도청 장치 발견하며 정웅인과 눈치 게임 
상태바
'99억의 여자' 김도현, 도청 장치 발견하며 정웅인과 눈치 게임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1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배우 김도현이 도청장치를 이용해 덫을 치기 시작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99억의 여자' 27, 28회에서는 서민규(김도현 분)가 도청 장치를 발견하며 덫을 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레온(임태경 분)에게 'caza del zorro(여우사냥)'라는 지령을 받은 서민규는 운암 재단 비리 관련 자료를 서울지검과 기자에게 제보하며 윤희주(오나라 분)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레온(임태경 분)에게 협박 편지를 보낸 사람이 김도학(양현민 분)의 수하들 중에 있는지 조사하던 서민규는 책상 밑에서 도청 장치를 발견한다.

누가 설치한 것인지 의문을 품던 서민규는 역으로 도청 장치를 이용해 덫을 치기 시작했다. 도청 장치에 들리게 돈을 보관했다고 연기하는 것은 물론, 금고의 비밀번호를 입 밖으로 말하며 도청 장치를 설치한 인물이 사무실에 올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 결국 배후의 인물, 홍인표(정웅인 분)를 붙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12시간마다 메일을 인증하지 않으면 레온이 살아있다는 것이 검찰, 경찰, 금감원, 윤희주(오나라 분)에게 발송된다는 홍인표의 협박과 갑작스러운 강태우(김강우 분)의 등장에 싸울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서민규는 홍인표를 남겨둔 채 자리를 떠난다.

극 말미, 레온으로부터 "1번 강태우, 홍인표는 찾아내는 즉시 2번, 실패하면 네가 0순위야"라는 살해 강압을 받은 서민규가 자신의 목숨을 걸고 강태우와 대면하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해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김도현. /사진=KBS '99억의 여자' 캡처
김도현. /사진=KBS '99억의 여자'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