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12살 탈북 소년 주성이, 목숨 건 '부모 상봉'
상태바
'끝까지 간다' 12살 탈북 소년 주성이, 목숨 건 '부모 상봉'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끝까지 간다'가 12세 소년 주성이의 탈북 프로젝트를 통해 온 국민의 심금을 울린다. 오늘(17일) 방송되는 TV CHOSUN '끝까지 간다' 3회의 코너 '사선에서'는 예능 최초 탈북 동행 프로젝트로, 개그맨 정성호와 함께 수없이 많은 위기의 순간을 넘으며 그리운 부모님을 만나러 한국행을 시도하는 12세 소년 주성이의 이야기를 담는다.

정성호는 22시간의 버스 이동 중 불시에 나타난 검문을 피해 주성이를 데리고 버스에서 내려 산길로 다급히 우회한다. 하지만 수시로 마주치는 마을 사람들은 모두 수상한 눈초리를 보내고, 일행은 수풀 속으로 숨고 피하기를 반복해야 했다.

그 동안, 안전한 지역에서 주성이가 오기만을 기다리는 주성이 부모님은 아들을 위해 장을 보며 설렘을 드러낸다. 그러면서도 6년 동안 만나지 못한 아들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이 가족이 과연 만나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긴장감은 최고조에 이르렀고, MC 신동엽을 비롯해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은 모두 숨소리 하나 내지 못했다. 이어 6년 만에 이루어진 가슴 아픈 재회에 스튜디오는 다시 눈물바다가 됐다.

특히, 헤어져 있는 사이 주성이의 얼굴에 생긴 수많은 상처 자국은 주성이 엄마를 오열하게 했다. 이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물론 모든 스태프들까지 모두 눈물을 쏟았다.

주성이 가족은 마침내 6년 만에 함께 잠자리에 들 수 있었지만, 해후의 기쁨과 별개로 주성이의 탈출은 아직 끝이 아니었다. 탈북자 구출 전문가 김성은 목사는 정성호에게 "이 나라에서 한국으로 오기 위해서는 3개월이 걸리지만, 강을 넘어 다른 나라로 한 번 더 밀입국하면 20일 만에 한국으로 올 수 있습니다"라며 또 한 번의 밀입국 방법을 설명했다.

밀입국을 위해서는 칠흑 같은 같은 어둠 속, 빠지면 바로 목숨을 잃을 수 있는 깊은 강을 건너야만 한다. 여전히 앞을 가로막고 있는 수많은 난관을 뚫고, 12살 어린 나이의 탈북 소년 주성이가 헤쳐 나가야 할 처절한 여정은 1월 17일 금요일 밤 11시 TV CHOSUN '끝까지 간다' 3회에서 공개된다.

주성이. /사진=TV CHOSUN '끝까지 간다' 제공
주성이. /사진=TV CHOSUN '끝까지 간다'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정시합격선 '하락' 두드러진 거점국립대..'수도권 집중 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