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19수시 상위대
[2019수시경쟁률] 한국외대(최종) 14.99대1 ‘소폭상승’‘최고’ 논술 34.41대1..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61.28대1
  • 윤은지 기자
  • 승인 2018.09.12 19:17
  • 호수 29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윤은지 기자] 2019 한국외대 수시 최종경쟁률은 14.99대1을 기록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2일 오후6시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한국외대는 정원내 기준 14.99대1(정원내 모집2222명/지원3만3301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기준 14.91대1(2097명/3만1260명)과 유사한 수치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전형은 논술이다. 546명 모집에 1만8788명이 지원해 34.4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고른기회Ⅲ10대1(1명/10명) 학생부교과9.24대1(560명/5177명) 학생부종합8.59대1(834명/7160명) 고른기회Ⅰ8.39대1(121명/1015명) 고른기회Ⅱ7.74대1(38명/294명) 특기자7.02대1(122명/857명) 순이다. 

문과생에게 관심이 높은 ELLT학과는 학생부교과 9.5대1, 학생부종합 4.71대1, 논술 30.69대1, 특기자 5대1을 기록중이다. 외대 특성화학과인 LD학부 LT학부는 학생부종합에서 각 9.67대1, 5.4대1을 기록하고 있다. 논술에서는 각 44.61대1, 54.44대1이다.  

베리타스알파의 경쟁률 집계는 타 매체 집계와 다를 가능성이 있다. 우선 통합캠퍼스와 본분교체계를 구분했다. 통합캠을 운영하는 중앙대 경희대 성균관대 한국외대 홍익대 단국대는 서울캠과 지방캠의 인원을 합산해야 한다. 타 매체들이 정원외 모집까지 포함하는 반면, 베리타스알파는 정원내 전형만 분류해 집계하고 있다. 

2019 한국외대 수시 최종경쟁률은 14.99대1을 기록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2일 오후6시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한국외대는 정원내 기준 14.99대1(정원내 모집2222명/지원3만3301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외대 제공

<최종 학생부교과 9.24대1.. ‘최고’ 독일어교육>
학생부교과는 9.24대1(560명/5177명)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서울캠은 11.46대1(189명/2165명), 글로벌캠은 8.12대1(371명/3012명)로 나타났다.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독일어교육과다. 3명 모집에 60명이 지원해 20대1의 경쟁률이다. 프랑스어교육과17.75대1(4명/71명) 국제학부17.67대1(3명/53명) 전자공학과16.6대1(5명/83명) 국제통상학과16대1(5명/80명) 순이다. 

최저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아랍어통번역학과다. 10명 모집에 49명이 지원해 4.9대1의 경쟁률이다. 체코·슬로바키아어과5대1(10명/50명) 수학과5대1(8명/40명) 세르비아·크로아티아어과5.1대1(10명/51명) 아프리카학부5.25대1(12명/63명) 순이다. 

<최종 학생부종합 8.59대1.. ‘최고’ 생명공학과>
학생부종합은 8.59대1의 경쟁률(834명/7160명)을 나타냈다. 서울캠은 8.8대1(400명/3519명), 글로벌캠은 8.39대1(434명/3641명)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생명공학과다. 12명 모집에 230명이 지원해 19.17대1의 경쟁률이다. 환경학과17.67대1(12명/212명) 지식콘텐츠학부17.5대1(6명/105명) 국제스포츠레저학부17.18대1(11명/189명) 한국어교육과14.78대1(9명/133명)

최저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루마니아어과다. 9명 모집에 38명이 지원해 4.22대1의 경쟁률이다. 그리스·불가리아학과4.56대1(9명/41명) 브라질학과4.7대1(10명/47명) 인도학과4.7대1(10명/47명) ELLT학과4.71대1(17명/80명) 순이다. 

<최종 논술 34.41대1.. ‘최고’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논술은 34.41대1의 경쟁률(546명/1만8788명)을 나타냈다. 서울캠은 38.8대1(442명/1만7149명), 글로벌캠은 15.76대1(104명/1639명)이다.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다. 18명 모집에 1103명이 지원해  61.28대1의 경쟁률이다. Language&Trade학부54.44대1(9명/490명) 경영학부49.96대1(46명/2298명) 정치외교학과47.17대1(18명/849명) 행정학과46.78대1(18명/842명) 순으로 나타났다.

최저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아프리카학부다. 3명 모집에 24명이 지원해 8대1의 경쟁률이다. 세르비아/크로아티아어과8.5대1(2명/17명) 헝가리어과9대1(2명/18명) 그리스/불가리아학과9대1(2명/18명) 말레이/인도네시아어통번역학과10대1(3명/30명) 순으로 나타났다. 

<최종 특기자 7.02대1.. ‘최고’ 국제학부>
특기자는 7.02대1(122명/857명)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서울캠은 7.09대1(78명/553명), 글로벌캠은 6.91대1(44명/304명)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국제학부다. 5명 모집에 76명이 지원해 15.2대1의 경쟁률이다. 중국언어문화학부11.5대1(4명/46명) 일본어통번역학과10대1(3명/30명) 중국외교통상학부9.75대1(4명/39명) 중국어통번역학과9.25대1(4명/37명) 순이다. 

최저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독일어교육과다. 3명 모집에 9명이 지원해 3대1의 경쟁률이다. 스페인어과3.33대1(6명/20명) 스페인어통번역학과3.33대1(3명/10명) 바이오메디컬공학부4.33대1(3명/13명) 독일어통번역학과4.67대1(3명/14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윤은지 기자  blink@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