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국민대, 2017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 열어클라우드USB, VR 게임 활용 초콜릿 마케팅 등 선보여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11.22 15:1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국민대는 20일 체육관에서 2017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대회는 ▲공학계열을 중심으로 ▲자연과학 ▲인문사회 ▲예술 4개 분야에서 총 63개 팀이 참여했다.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창의공과대학 기계공학부의 '스마트 지팡이'는 ▲장애물 탐지를 위한 초음파 센서 ▲야간에 타인에게 시각장애인임을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발광 LED ▲지팡이 분실 시 위치인식을 위한 사운드 센서 등으로 편의성과 성능을 추가했다. 스마트 지팡이는 심사위원들에게 '창의적이면서 충분히 현실 가능한 아이디어'라는 호평을 받았다.

예술부문에서는 조형대학 영상디자인학과 '불시착 토마토'팀이 초콜릿으로 전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M사 매장에 VR기기를 설치해 방문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마케팅 방안을 제시했다. 가상현실에서 체험자가 우주의 초콜릿 행성을 직접 탐험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일방향적인 대중매체의 한계에서 벗어나 경영학의 한 분야인 '마케팅'과 융합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상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지닌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상은 흔히 사용되고 있는 USB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접목해 저장 공간 제한문제를 해결한 소프트웨어학부의 '클라우드USB'팀이 수상했다.

유지수 총장은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는 국민대의 교육철학을 반영한 전통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강의를 통해 배운 내용을 직접 활용해봄으로써 실무능력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혹여 실패하더라도 더 나은 방향을 위해 노력한다면 이 또한 미래를 위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대가 20일 체육관에서 2017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를 열었다. /사진=국민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