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2018수능연기] '고액특강' 대치동 학원 긴급점검..행정제재방침'하루 10만원 일주일 70만원'.. 대형학원의 '무료강좌 모의고사제공' 대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7.11.17 18:19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수능 일주일 연기를 노리고 ‘한몫 잡기’에 나선 일부 대치동 학원들에 대해 교육당국이 긴급 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교육부는 서울시교육청·강남서초교육지원청과 공동으로 17일 ‘수능 특강’을 편성한 일부 학원들을 대상으로 지도·감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도 이날 수능 연기를 틈타 정해진 교습비 이상을 받고 특강을 여는 학원이 있는지 점검해 적발되면 행정조치하라고 11개 교육지원청에 지시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수능이 미뤄진 기간을 이용한 대치동 학원에서 고액특강이 열리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특강비가 '하루 10만원, 일주일에 70만원'이라고 구체적인 액수가 제시된 글도 있었다. 소문난 강사들이 10명 안팎의 학생을 모아놓고 하루 2시간에서 4시간만 강의하고 1인당 수백만 원에서 1000만 원을 받아간다는 얘기가 학부모들 사이에서 나오기도 했다. 일부 학원의 움직임에 대해 ‘학부모·수험생의 조급함을 이용한 상술’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무료로 인터넷 강좌, 모의고사 문제집 등을 제공하며 수험생 돕기에 나선 대형 유명 학원들과도 대비됐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서울 강남구 대치동을 중심으로 여덟 곳 안팎의 특강 개설 학원을 찾아 위법 여부를 확인했으며 위법 여부 확인 시 벌점 부과 등 행정 제재에 나설 방침이다. 벌점이 31점 이상 누적되면 학원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학원들은 수업을 편성할 때 수업 기간·내용과 수강료 등을 관할 교육청에 신고해야 한다. 하지만 강남서초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아직 수능 연기 결정 후 ‘수능 특강’을 새롭게 편성하겠다고 신고한 학원은 한 곳도 없다. 교육 당국은 특히 ‘고액 교습비’를 받는 학원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불법 수업으로 확인되면 예정된 특강은 곧바로 중지된다. 자칫 수험생들이 또 한 차례 혼란을 겪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학원업계도 자정에 나섰다. 입시학원을 비롯해 8만5000개 학원이 가입된 단체인 한국학원총연합회는 "평생교육기관으로서 학원의 역할과 책임을 잊지 말아달라"면서 수능연기를 이용한 홍보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17일 수능 연기를 틈타 정해진 교습비 이상을 받고 특강을 여는 학원이 있는지 점검해 적발되면 행정조치하라고 11개 교육지원청에 공문을 보내 지시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