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서울대 연구팀, '미래 도시, 네 개의 계급 존재하게 될 것'공학적 시뮬레이션 연구결과 발표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10.25 12:2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서울대는 건설환경공학부 유기윤 교수 연구팀이 미래의 도시에서는 플랫폼 소유주, 플랫폼 스타, 인공지성, 프레카리아트 등의 4개 계급으로 살아가게 된다는 시뮬레이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팀에 제시한 4개의 계급 중 가장 상층부에 있는 '플랫폼 소유주'는 현재의 다국적 기업 소유주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기업을 플랫폼이라는 미래 정보형 기업으로 탈바꿈시키면서 탄생하게 된다. 바로 그 아래에는 '플랫폼 스타'라고 불리는 슈퍼스타 계급이 존재한다. 이들은 일부 정치 엘리트, 예체능 스타, 그리고 소수의 창의적 전문가들이다. 다음으로는 법인격을 지닌 인공지성 계급이 있다. 이들은 아직 그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도시의 여기저기에 출현할 것으로 예측했다. 마지막으로 보통의 시민에 속하는 '프레카리아트'는 플랫폼이라는 미래 정보형 기업에 접속해 프리랜서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을 말한다. 주로 현재의 직장인, 영세 자영업자 그리고 전문직 종사자들이 이에 해당된다.

서울대 유기윤 교수 /사진=서울대 제공

연구팀은 "현재는 프레카리아트의 수가 적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대부분의 시민들이 이 계급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확률로 치자면 99.99%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4개의 계급으로 분화된 시민들이 매우 특이한 환경 속에서 살아갈 것으로도 예측했다. 시민들의 노동은 갈수록 그 값어치가 낮아져 경제적으로 커다란 빈곤에 처하게 되고, 도시의 인프라는 더 이상 발전하지 못한 채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가상현실'이라는 기술 혁신으로 인해 현실 도시와 가상 도시가 중첩해 존재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민들은 처음에는 가상 도시에 몇 시간씩 머무르다가 점차 며칠, 몇 달씩 가상 도시에 살 것으로 예측됐다. 페이스북이나 구글과 같은 IT 공룡기업은 현재의 서비스를 모두 가상화하고 심지어 가상의 행성을 창조할 것으로도 내다봤다. 

연구는 마치 영화에나 나올 법한 시나리오지만 공학적인 시뮬레이션 결과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이 같은 결과를 얻기까지 연구팀은 지난 1년 간 수천 건에 이르는 책과 논문, 통계보고서 등을 수집 및 분석하고 휴리스틱이라는 방법을 적용했다.

서울대 GIS/LBS 연구실을 이끌고 있는 유기윤 교수는 "연구는 모든 예단을 배제한 채 오직 데이터에 근거해 시뮬레이션한 결과다"라며 "다소 불편한 결과이지만 그 의미를 곰곰이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27일 한국국토정보공사 대강당에서 열리는 '2017 한국공간정보학회 공동추계학술대회'에서 연구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체 연구결과는 '미래사회보고서'라는 제목으로 출판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