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18수시 상위17개대
[2018수시경쟁률] 고려대(최종) 7.38대 1 ‘대폭하락’.. '논술폐지 영향'고교추천Ⅱ 화학과 14.46대 1 ‘최고’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7.09.13 20:01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18 고려대 수시 최종경쟁률은 7.38대 1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13일 오후6시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고려대는 7.38대 1(모집 3217명/지원 2만373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3.03대 1(2834명/6만5256명)보다 하락한 수치다. 최대 경쟁률을 자랑하는 논술을 폐지한 영향이 컸다. 통상 논술전형의 경우 지원자격에 큰 제한이 없는데다 학생부보다는 논술 성적의 영향이 커 매년 높은 경쟁률을 나타낸다. 고려대는 최대 경쟁률 전형인 논술을 페지함에 따라  이미 경쟁률 하락이 예견됐다.

고른기회 성격의 전형을 제외하고 올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전형은 특기자(자연계열)로 9.41대 1(237명/2231명)의 경쟁률이다. 지난해 8.6대 1(281명/2417명)에 비해 경쟁률이 상승한 모습이다. 지난해 대비 지원자는 줄어들었지만 모집인원을 축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교과에 해당하는 △고교추천Ⅰ은 지난해 학교장추천 5.9대 1(635명/3747명)에서 올해 4.1대 1(400명/1639명)로 하락하면서 전체 전형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대비 모집인원을 235명으로 대폭 축소해 지원자들이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신설한 △고교추천Ⅱ은 7.13대 1(1100명/7842명)의 경쟁률을, △일반은 8.25대 1(1207명/9963명)의 경쟁률을 각각 나타냈다. 

특기자 전형은 전반적으로 경쟁률이 상승한 모양새다. 지난해 대비 모집인원을 축소한 영향이다. △특기자(인문계열)은 지난해 7대 1(290명/2031명)에서 올해 7.66대 1(188명/1550명)으로 △특기자(자연계열)은 지난해 8.6대 1(281명/2417명)에서 올해 9.41대 1(237명/2231명)으로 △특기자(체육교육과)는 지난해 6.36대 1(45명/286명)에서 올해 6.46대 1(35명/226명)으로 각각 상승했다. 

고른기회 성격의 △사회공헌Ⅰ은 지난해 6.12대 1(25명/153명)에서 올해 5.28대 1(25명/132명)으로 하락한 반면 △사회공헌Ⅱ은 지난해 8.38대 1(13명/109명)에서 올해 10.56대 1(25명/264명)으로 상승했다. 

이과생에게 관심이 높은 의과대학은 일반전형 13.83대 1(35명/484명), 고교추천Ⅰ 5.31대 1(16명/85명), 고교추천Ⅱ 11.06대 1(32명/354명), 특기자(자연계열) 12.7대 1(10명/127명)을 각각 기록했다. 문과생들에게 관심이 높은 경영대학은 일반전형 6.82대 1(105명/716명), 고교추천Ⅰ 2.71대 1(35명/95명), 고교추천Ⅱ 4.61대 1(96명/443명), 특기자(인문계열) 5.65대 1(43명/243명)을 기록했다.

한편 베리타스알파의 경쟁률 집계는 타 매체 집계와 다를 가능성이 있다. 우선 통합캠퍼스와 본분교체계를 구분했다. 통합캠을 운영하는 중앙대 경희대 성균관대 한국외대 홍익대 단국대는 서울캠과 지방캠의 인원을 합산해야 한다. 타 매체들이 정원외 모집까지 포함하는 반면, 베리타스알파는 정원내 전형만 분류해 집계하고 있다. 

2018 고려대 수시 최종경쟁률은 7.38대 1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13일 오후6시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고려대는 7.38대 1(모집 3217명/지원 2만373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2018 고려대 최종 일반..의대 13.83대 1 >
일반전형은 올해 신설된 전형으로 대 8.2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207명 모집에 9963명이 지원한 결과다. 가장 높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교육학과다. 16명 모집에 224명이 지원해 14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이어 철학과 13.85대 1(13명/180명) 의과대학 13.83대 1(35명/484명) 사회학과 12.38대 1(24명/297명) 미디어학부 12.21대 1(24명/293명) 순이다. 

가장 낮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간호대학이다. 20명 모집에 89명이 지원해 4.4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어 가정교육과 5.75대 1(12명/69명) 건축학과 5.77대 1(13명/75명) 일어일문학과 6.08대 1(13명/79명) 서어서문학과 6.2대 1(15명/93명) 순이다. 

지난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모집을 실시한 융합형인재의 경우 14.71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505명 모집에 7429명이 지원한 결과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사회학과다. 10명 모집에 260명 지원으로 26.00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정치외교학과 23.30대 1, 교육학과 22.86대 1, 심리학과 22.71대 1, 수학교육과 22.40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지난해 가장 낮은 최종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가정교육과다. 5명 모집에 32명이 지원, 6.40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건축사회환경공학부 7.77대 1, 노어노문학과 8.20대 1, 간호대학 8.38대 1, 한문학과 8.67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2018 고려대 최종 고교추천Ⅰ..의대 5.31대 1>
고교추천Ⅰ은  4.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400명 모집에 1639명이 지원한 결과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모집단위는 교육학과다. 5명 모집에 48명이 지원해 9.6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이어 화공생명공학과 6.56대 1(9명/59명) 지리교육과 6.5대 1(4명/26명) 수학과 6.2대 1(5명/31명) 화학과 6.2대 1(5명/31명) 역사교육과 6대 1(3명/18명) 순으로 높았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모집단위는 노어노문학과와 일어일문학과다. 4명 모집에 7명이 지원해 1.75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이어 한문학과 2대 1(3명/6명) 불어불문학과 2.25대 1(4명/9명) 언어학과 2.33대 1(3명/7명) 보건정책관리학부 2.63대 1(8명/21명) 순이다.

지난해 학생부교과전형에 해당하는 학교장추천의 경우 635명 모집에 3747명이 지원해 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가장 높은 최종경쟁률은 교육학과가 기록했다. 14.00대 1(9명/126명)의 경쟁률이다. 이어 역사교육과 10.80대 1, 수학교육과 10.50대 1, 의과대학 10.00대 1, 화학과 9.75대 1 순으로 높은 경쟁률이었다.

가장 낮은 최종경쟁률은 가정교육과가 기록한 2.67대 1(6명/16명)이다. 이어 중어중문학과 3.44대 1, 식품공학과 3.63대 1, 식품자원경제학과 3.67대 1, 건축사회환경공학부 3.75대 1 순이었다.

<2018 고려대 최종 고교추천Ⅱ..의대 11.06대 1>
고교추천Ⅱ는 올해 신설된 전형으로 7.1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100명 모집에 7842명이 지원한 결과다. 가장 높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화학과다. 13명 모집에 188명이 지원해 14.46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수학과 13.38대 1(13명/174명) 수학교육과 12.91대 1(11명/142명) 교육학과 12.53대 1(15명/188명) 물리학과 12.23대 1(13명/159명) 순이다. 

가장 경쟁률이 낮은 모집단위는 가정교육과다. 11명 모집에 29명이 지원해 2.64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노어노문학과 2.82대 1(11명/31명) 일어일문학과 2.92대 1(12명/35명) 중어중문학과 3.2대 1(15명/48명) 독어독문학과 3.45대 1(11명/38명)의 경쟁률이다. 

<2018 고려대 최종 특기자(인문계열)..7.66대 1>
특기자(인문계열)은 7.66대 1의 경쟁률이다. 188명 모집에 1440명이 지원한 결과다. 지난해 7대 1의 경쟁률에 비하면 높아진 수치다. 가장 높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국제학부다 15명 모집에 222명이 지원해 14.8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언어학과 10.25대 1(4명/41명) 중어중문학과 9.29대 1(7명/65명) 불어불문학과 8.8대 1(5명/44명) 영어영문학과 8.62대 1(13명/112명) 순이다. 

가장 낮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경제학과다 17명 모집에 89명이 지원해 5.24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영어교육과 5.5대 1(8명/44명) 경영대학 5.65대 1(43명/243명) 한문학과 6대 1(3명/18명) 통계학과 6대 1(9명/54명) 순이었다. 

특기자(인문계열)은 지난해 국제인재가 이름을 달리한 전형이다. 지난해 국제인재의 최종경쟁률은 290명 모집에 2031명 지원으로 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최종경쟁률은 언어학과가 기록했다. 5명 모집에 52명 지원으로 10.40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중어중문학과 국제학부 각 9.20대 1, 독어독문학과 8.71대 1, 영어영문학과 8.16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가장 낮은 최종경쟁률은 경제학과가 기록했다. 24명 모집에 115명 지원으로 4.79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행정학과 5.14대 1, 통계학과 5.31대 1, 경영대학 5.64대 1, 불어불문학과 6.57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2018 고려대 최종 특기자(자연계열) 9.41대 1>
특기자(자연계열)은 9.4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37명 모집에 2231명이 지원한 결과다. 가장 높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컴퓨터학과로 18명 모집에 245명이 지원해 13.61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의과대학 12.7대 1(10명/127명) 수학과 12.67대 1(6명/76명) 물리학과 12대 1(6명/72명) 산업경영공학부 11.63대 1(8명/93명) 순이다. 

가장 낮은 경쟁률의 모집단위는 사이버국방학과다. 18명 모집에 98명이 지원해 5.44대 1의 경쟁률이다. 이어 수학교육과 6대 1(6명/36명) 식품공학과 7.14대 1(7명/50명) 생명공학부 7.53대 1(15명/113명) 건축학과 7.67대 1(6명/46명) 순이다. 

특기자(자연계열)은 지난해 과학인재가 명칭을 바꾼 전형이다. 지난해 과학인재의 최종경쟁률은 281명 모집에 2417명이 지원해 8.6대 1의 경쟁률이었다. 가장 높은 최종경쟁률은 수학과가 기록했다. 8명 모집에 101명 지원으로 12.63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이어 의과대학 11.41대 1, 화학과 11.25대 1, 기계공학부 10.71대 1, 화공생명공학과 9.87대 1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 가장 낮은 최종경쟁률은 바이오시스템의과학부가 기록했다. 1명 모집에 6명 지원으로 6.00대 1의 경쟁률이었다. 이어 건축사회환경공학부 6.53대 1, 식품공학과 6.56대 1, 건축학과 6.86대 1, 사이버국방학과 6.89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일반, 의대 13.83대 1, 경영 6.82대 1> 
이과생에게 관심이 높은 의과대학은 일반전형 13.83대 1(35명/484명), 고교추천Ⅰ 5.31대 1(16명/85명), 고교추천Ⅱ 11.06대 1(32명/354명), 특기자(자연계열) 12.7대 1(10명/127명)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학생부교과전형에 해당한 학교장추천의 경우 19명 모집에 190명이 지원해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특기자(자연계열)의 전신인 과학인재의 경우 지난해 17명 모집에 194명이 모집해 11.4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문과생들에게 관심이 높은 경영대학은 일반전형 6.82대 1(105명/716명), 고교추천Ⅰ 2.71대 1(35명/95명), 고교추천Ⅱ 4.61대 1(96명/443명), 특기자(인문계열) 5.65대 1(43명/243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학교장추천의 경우 56명 모집에 235명이 지원해 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기자(인문계열)의 전신인 국제인재의 경우 지난해 61명 모집에 344명이 지원해 5.6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낸 바 있다. 

<잔여 일정>
고려대는 2018수시에서 13일 오후6시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자소서는 13일 오후6시까지 온라인입력하면 된다. 

일반전형의 경우 1단계 합격자를 11월28일 발표한 후 12월2일과 3일 면접을 실시한다. 고교추천Ⅰ은 1단계 합격자를 10월13일 발표한 후 면접을 수능이전인 10월21일과 22일 실시한다. 고교추천Ⅱ는 1단계 합격자를 11월17일 발표한 뒤 11월25일과 26일 면접을 실시한다. 

최종합격자는 12월15일 발표한다. 합격자는 12월18일부터 21일까지 등록을 마쳐야 한다. 미등록충원은 12월22일부터 시작해 27일 종료하는 일정이다. 추가합격자는 28일 오후4시까지 등록해야 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