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서울여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터넷윤리' 컨퍼런스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7.07.14 18:2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서울여대는 인터넷윤리센터가 14일 서울여대 50주년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생산성본부와 공동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터넷 윤리' 컨퍼런스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컨퍼런스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새로운 시대에 인터넷 윤리의 중요성과 의미에 대해 살펴보고 인터넷 윤리 교육의 방향, 효과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컨퍼런스에는 ▲4차 산업혁명과 인터넷 윤리(인하대학교 철학과 고인석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인터넷 윤리의 새로운 방향(한국정보화진흥원 조정문 수석) ▲SW교육에서의 인터넷 윤리 교육의 필요성(서울여대 정보보호학과 김명주 교수) ▲인터넷 윤리 교육사례(서울여대 인터넷윤리센터 윤미선 전임연구원) 등의 주제강연이 펼쳐졌다.

고인석 교수는 강연에서 "윤리란 밖에서 우리를 강제하는 것이 아닌, 우리가 번영을 위해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라며 "인공지능시대에도 자율성 존중 선행 정의 등의 보편적 규범과 함께 공공의 안전 건강 복지와 같은 공학윤리의 기본원칙들이 최우선으로 추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정문 수석은 인터넷 변화에 따른 의사소통 방식의 변화와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며, "테크놀로지에 의한 인간의 우울증과 피로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신에 대한 성찰과 신뢰를 바탕으로 인간관계 정립, 건강한 온라인 공동체 참여 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명주 교수는 "지식정보사회에서는 공공성과 책무성 제어가능성 투명성 등을 공통원칙으로 하는 새로운 윤리의 정립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윤리 업그레이드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지능정보사회의 윤리를 준비하고, SW개발자 및 공급자에 초점을 맞춘 윤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여대 김진영 인터넷윤리센터장은 컨퍼런스를 열며 "SW시대의 순기능을 강화하고 역기능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여대는 인터넷 윤리 교육의 확장과 지원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생산성본부 유기원 자격인증본부장은 "컨퍼런스를 통해 우리 사회가 인터넷 보급과 함께 겪었던 윤리적인 시행착오를 반복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여대 인터넷윤리센터가 14일 서울여대 50주년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생산성본부와 공동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터넷 윤리' 컨퍼런스를 열었다. /사진=서울여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