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습 정보 건강 건강클리닉
[건강클리닉] 냉방병[황치혁의 건강 클리닉]
  • 황치혁 편집위원
  • 승인 2017.06.27 13:08
  • 호수 260
  • 댓글 0

“몸이 나른해지고, 졸려요. 머리도 아프고 콧물도 납니다.”

감기에 걸렸을 때에 잘 나타나는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시기입니다. 어깨와 팔다리가 무거워지고, 무릎이나 허리 등의 관절이 쑤시는 증상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감기라고 보아도 되겠지만 요즘엔 냉방병이라고 부릅니다. 양방에선 감기와 냉방병을 다르게 보지만 한의학에선 감기와 냉방병을 똑같이 추위에 상했다는 뜻의 ‘상한(傷寒)’이라고 보고 치료합니다.

상한은 우리 몸이 견뎌낼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냉기에 오랫동안 노출되어 생기는 병입니다. 겨울처럼 온도가 낮아도 상한병이 생길 수 있지만, 냉방병에 한정시켜 생각한다면 우리 몸이 견디기 힘든 냉방에 노출되는 것이 문제입니다.

환절기에 쉽게 듣는 말이 “일교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조심하세요”라는 말입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말이 바로 일교차입니다. 하루 동안의 온도 차이가 10도가 넘어도 문제가 우리 몸이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다는 것이지요. 바깥온도가 32도를 넘어서는데 강한 냉방으로 실내는 22도 이하인 경우가 많습니다. 10도 정도 차이가 나는 실내외를 여러 번 오가게 되면 몸에 부하가 걸리게 됩니다. 순간적으로 바뀌는 온도에 우리 몸이 적응하기 위해 체온조절을 담당하는 자율신경계가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고, 결국엔 자율신경계가 지치게 됩니다. 체온조절을 담당하는 자율신경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게 되면 결국 냉방병에 걸리게 되는 것이지요.

황치혁 원장

냉방병은 조금만 주의해도 막을 수 있습니다. 먼저 찬바람을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해서 체온이 너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해야 합니다. 특히 땀을 흘린 상태에서 찬바람을 직접 쐬면 체열의 손실이 너무 많아져 냉방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그래서 여름철엔 긴 옷을 항상 준비해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냉방이 잘된 곳에 들어가면 긴 옷을 입고,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난 뒤에 벗는 것이 좋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서늘한 느낌이 지속될 때는 계속 입고 있어야 하겠지요. 요즘엔 버스나 지하철의 냉방도 아주 강한 편입니다. 더위를 많이 타는 분들이 25도 정도만 되어도 불편함을 호소해서 아예 25도 이하로 강한 냉방을 하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냉방기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면 실외온도와 실내온도 차이가 5도 이상 차이가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실외가 30도라면 실내는 25도 정도, 실외가 32도라면 26~27도 정도가 적절합니다. 그 이유를 다시 한 번 설명하겠습니다.

우리 몸은 온도차가 심한 곳을 오갈 때에 자율신경계가 적절한 대응을 합니다. 더운 곳이면 땀을 내서 체온을 유지할 준비를 하고, 서늘한 곳에선 체온을 높이려 혈액순환을 촉진시킵니다. 자율신경계에 부담을 적게 주는 방법은 온도차를 적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유일한 방법은 실내의 온도를 조절하는 것이지요. 폭염을 우리가 조절할 수는 없지만 실내의 온도는 조절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강도 지키고 전기요금도 덜 나오게 만들 수 있습니다. 35도 정도로 올라가면 실내온도를 30도로 맞춰야 하냐는 질문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아마 대중교통이나 은행 관공서 등은 25도 정도로 강한 냉방을 하겠지만 집에서 냉방기를 쓴다면 외부기온보다 5~6도 낮춘 냉방을 하고 선풍기를 보조로 쓰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약간 땀이 난 상태에서 선풍기 바람을 쐬면 체온은 아주 쉽게 내려갑니다.

실제로 더울 때에 우리 몸은 땀을 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 몸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체온강하법이 바로 발한이기 때문입니다. 준비되어 있는 발한시스템을 적절히 사용해 주어야 우리 몸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 다음으론 환기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냉방손실을 막기 위해 실내를 밀폐시켜 놓고 있으면 공기가 탁해지기 쉽습니다. 두 시간마다 한 번씩은 환기를 해야 합니다. 밀폐된 형태의 대형건물에선 환기조절을 하기 쉽지 않지만 창문개방이 쉬운 건물에선 자주 환기를 해줘야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승용차에서 에어컨을 틀고 장기간 있는 경우엔 최소한 30분마다 문을 열고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 외부공기를 차단한 상태로 차내공기를 냉각시키는 방법이 냉방의 효율은 좋지만, 10분마다 1분 정도는 외부공기가 들어올 수 있도록 환기버튼을 조작해 실내공기의 오염을 막을 수 있습니다.

냉방기 청소도 중요합니다. 냉방기를 자주 가동하면서 필터청소를 자주 하지 않는다면 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건강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냉방기 필터는 여름철을 맞아 첫 가동을 하기 전 청소하는 것은 물론이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닦아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냉방병은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소음인이나 여자들에게 더 많이 나타납니다. 이들이 냉방병에 걸리면 소화불량 설사 등의 증세도 나타나고 몸이 차가워진 탓에 생리통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찬 바람을 직접 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은 물론이고 차가운 청량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반드시 긴 팔 옷을 준비해 체온을 보호하고, 따뜻한 음료수를 마시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입니다. 냉방기를 틀면 실내습도도 아주 낮아집니다. 습도가 낮아지면 기관지 점막이 쉽게 손상이 되기 때문에 실제로 감기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인후를 촉촉하게 만들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바로 따뜻한 차입니다. 인삼차나 생강차 계피차 등이 좋습니다.

또한 서늘한 실내 공간에 오래 있게 된다면 한 시간에 한두 번 정도 가벼운 체조 등을 통해 몸을 움직여 주는 것도 좋습니다. 운동을 통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면 냉방병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한뜸 한의원 황치혁 원장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황치혁 편집위원  hwang@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치혁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