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대학연계 프로그램
[고교연계프로그램] 중앙대 내년1월 2개.. 예정행사만 공개2018 '학종시대' 개막.. '연계프로그램 활용 필수'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8 본격 '학종시대' 개막을 앞두고 대학별 고교 연계프로그램을 알아본다. 현 고2가 치를 2018 대입에선 정원의 80% 가량을 수시선발, 수시 전원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선발하는 서울대를 중심으로 고려대 서강대 등 상위권 대학들이 대거 학종선발에 합류하면서 본격 '학종시대'가 열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성평가의 학종은 정량평가 대비 평가의 잣대가 명확하지 않다는 불안요소를 기본으로 고교별로 학생부 작성 역량에 격차가 있고 N수생에겐 다시 기회가 주어지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학생부중심의 평가로 대학이 최초로 고교에 평가권을 넘겨줬다는 의미와 함께 충실한 학생부 작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고교현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교과수업에 비교과지도, 학생부의 충실한 기재라는 격무 속에서도 그간 다양한 대입제도의 폐해를 목도해온 많은 교사들이 '학종환영'의 목소리를 내는 배경이다.

초기 스펙 위주의 입학사정관전형에서 2014학년 학생부중심의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명칭과 성격을 바꾼 학종은, 학종에 대한 설명/홍보가 부족한 탓에 제대로 현장에 인식된 건 2015학년부터라고 보는 게 맞다. 올해 치러지고 있는 2017학년에 겨우 3년 차를 맞았고, 수능영어가 절대평가되는 2018학년 대입에 상위권 대학들이 앞다퉈 학종 대폭확대의 2018 전형계획을 발표하면서 고교현장은 '학종시대'를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 다만 논란이 많은 가운데 아직까지 학종에 대한 이해와 정보력의 격차가 자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대학별로 그간 학종이해에 대한 다양한 고교연계프로그램 활동을 펼쳐왔지만 시기별로 누구를 대상으로 어떤 내용으로 진행되며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각 대학 입학처 사이트를 매일 점검하며 찾아볼 수밖에 없던 형편이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따라 고교공문발송에 그치면서 학생과 학부모가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었고, 인기 있는 몇몇 프로그램은 접수 조기마감되면서 참가기회를 놓치기도 일쑤다. 베리타스알파가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을 망라해 전하는 이유다.

 

 

   
▲ 2018학년에도 학종을 확대한 중앙대는 올해 교사 대상의 컨퍼런스와 학부모 대상의 브라운백 미팅의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예정하고 있다. 사진은 중앙대 입학설명회. /사진=중앙대 제공

 

 

<중앙대, 연말 신청 내년1월 실시 2개.. 예정 프로그램만 공개>
중앙대는 타 대학과 달리 예정 프로그램만 공개된 상황이다. 각 교사 대상과 학부모 대상의 2개 프로그램으로, 모두 올 12월에 신청을 받아 내년 1월 실시할 예정이다. 두 프로그램 모두 중앙대 입학처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공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선착순 접수한다.

고교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은 'CAU Teacher's DAY 교사대상 컨퍼런스'다. 학생부종합전형 및 논술전형의 정보를 공유하고, 대학입학 전형 결과를 리뷰하며, 대입제도 방향을 안내하는 내용이다. 문의는 (02)820-6399를 통한다. 학부모 대상의 프로그램은 '학부모 브라운백 미팅'이다.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종 안내를 실시한다. 문의는 (02)820-6699를 통한다.

한편 베리타스알파의 대학별 고교연계프로그램은 교육부의 입시정보포탈 '어디가'를 참고했다. 각 대학이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지원사업에 지원하면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한 것으로 보이는 '어디가'의 고교연계프로그램 공지는 한목에 모았다는 덕목은 있지만 워낙 방대한 내용을 '모아놓은 데' 의미를 두고 담아 쉽게 이해하긴 어려운 형편이다. 대학에 따라 비정기적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경우 아예 제출을 하지 않으면서 일부 상위권 대학의 경우 아예 내용이 누락되어 있기도 하다. 베리타스알파는 해당 자료를 대학별로 구분하고, 대학 가운데서도 교사 학생 학부모 등 참가대상을 구분, 이해를 돕고자 일부 내용을 정돈했다. 한양대와 건국대 세종대의 자료는 각 대학 입학처를 통해 입수, 전한다. 올해 이미 접수 진행이 완료된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공지 및 접수 시기를 체크해 내년을 대비하는 것도 좋겠다. 사교육 컨설팅에 의존하기보다 선발주체의 다양한 설명을 직접 듣는 게 훨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길이다. 대형 설명회부터 입결 공개에 일대일 상담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교사들의 경우 학생부기재와 관련한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개하는 정기 프로그램 외에 비정기 프로그램도 있으므로 희망 대학의 입학처 사이트를 주시할 필요 역시 있다.

<2018 중앙대, 학종 31% '확대기조'>
중앙대는  2018학년에 수시를 소폭 확대한다. 이미 2016학년과 2017학년에 걸쳐 대대적인 수시 확대와 함께 학생부위주전형 확대, 논술전형 특기자전형 축소 흐름을 보여온 중앙대는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사업이 첫 시행된 2014년 30억원 수주로 1위에 올랐을 만큼 혁신의 선봉에 서 있다. 정원내 기준, 2015학년 59.86%였던 수시비중은 2018학년 71.21%까지 치솟았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은 2015학년 총 정원의 19.31%에서 2018학년 31.16%로 비중이 크게 확대했다. 2018학년 전형내용 가운데엔 학생부종합형(탐구형인재)에서 면접을 실시하는 변화가 있다. 2018학년에도 학생부종합엔 수능최저학력기준을 반영하지 않는다.

 

 

   
▲ 클릭 시 확대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