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현대청운고, '국수영' 배제한 신입생캠프
상태바
[포토] 현대청운고, '국수영' 배제한 신입생캠프
  • 김경화 기자
  • 승인 2016.03.1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경화 기자] 전국단위 자사고인 현대청운고가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3박4일간 신입생캠프를 열었다. 2016 신입생들에 '국수영'을 배제한 과제를 요구, 눈길을 끈 바 있다.

현대청운고 신입생들은 국수영 선행을 하기보다는 시를 외워 암송하고 가곡을 외워 캠프에서 불러야 했다. 책을 읽고 부모와의 등산 등을 실시한 후 소감문을 제출해야 했다.

현대청운고 관계자는 "많은 고교에서 신입생들에 도구과목 선행학습을 요구하지만, 현대청운고는 인성과 체험 중심의 활동, 특히 학생들에 익숙지 않은 시 암송과 가곡 부르기, 부모와의 체험활동을 과제로 냈다"며 "향후 현대청운고는 대입 수시체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이라 밝힌 바 있다.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 /사진=현대청운고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