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장관 부경대 방문..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 점검
상태바
문성혁 해수부장관 부경대 방문..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 점검
  • 유재명 기자
  • 승인 2020.10.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 용당캠퍼스 방문

[베리타스 알파=유재명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6일 부산 남구 부경대 용당캠퍼스를 방문, 유엔 FAO 세계수산대학 공동시범사업 현장을 둘러봤다. 세계수산대학은 개발도상국의 수산분야 역량강화를 위한 유엔 식량농업기구 소속 석사과정의 대학원대학을 말한다. 정식 설립 전 FAO와 한국의 공동시범사업이 3월부터 부경대에서 진행 중이다. 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남미 태평양 도서국 등 22개국 30명의 학생들이 수산양식기술 수산자원관리 수산사회과학 분야의 석사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문 장관은 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수산인력 교육을 통한 한국의 경제 성장 경험을 다른 국가와 공유하고자 FAO와 세계수산대학 설립을 추진 중"이라면서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머나먼 한국 땅에서 학업에 열중하는 여러분께 감사하다. 세계수산대학을 통해 개도국의 인재를 양성하고 개도국 발전과 국제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여러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한국은 오늘날 세계 경제규모 12위 국가이자 K-pop으로 대변되는 한류문화로 세계 문화‧콘텐츠를 선도하고 있지만 1960년대 한국은 1인당 GDP가 100달러 남짓한 가난한 나라였다"면서 "1965년 한국은 100만 달러의 FAO 및 유엔개발계획 사업으로 어업교육센터를 설립하고 이곳에서 훈련받은 사람들이 수산업 성장을 주도함에 따라 지금의 한국에 이르렀다"고 수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장관은 세계수산대학의 롤모델인 유엔 IMO(국제해사기구) 산하 교육기관인 스웨덴 세계해사대학 교수 출신이다. 그는 'WMU 졸업생들의 모국과 국제사회 기여'에 대한 한 학생의 질문에 "현재까지 170개국 5천여 명의 WMU 석 박사 졸업생들이 정부 대학 기업 국제기구 등 각 분야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면서 "여러분을 비롯 세계수산대학 졸업생들도 정부와 연구기관 민간 NGO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통해 모국과 국제사회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행사에는 장영수 부경대 제7대 총장당선자를 비롯 이상고 부경대 세계수산대학원장 해양수산부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박경철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임정현 부산시 수산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부경대 제공
사진=부경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