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교육부 직업계고 재구조화사업 71억5천만원 확보
상태바
전남교육청, 교육부 직업계고 재구조화사업 71억5천만원 확보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7.10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업계고 체질 개선 4차산업혁명 시대 미래인재 육성 박차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전남교육청은 교육부의 직업계고 재구조화사업 공모사업에 산하 12개 학교가 선정돼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전남의 12개 특성화고는 2021학년도와 2022학년도 학과재구조화를 위한 교육부 공모사업에 신청해 12개 학교 모두가 선정돼 사업비 71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교육부가 직업계고등학교 체질개선을 통해 4차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의 특성화고/마이스터고를 대상으로 공모형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전남도내에서는 이번 사업에 나주공고(스마트팩토리과), 담양공고(스마트전기전자과), 목포공고(토목과, 스마트기계과), 목포여상고(보건간호과, 공공사무행정과), 순천효산고(스마트금융과), 여수공고(기계과), 여수정보과학고(AI 디자인과, AI 경영과), 영광공고(e모빌리티과), 영암전자과학고(전기에너지과), 장성하이텍고(농산업식품과), 전남자연과학고(미래식품산업과, 정원산업과), 해남공고(화공과) 등 12개 학교가 신청해 모두 선정됐다. 

이 외에도 순천청암고가 금융회계과를 금융서비스과로, 광양하이텍고가 바이오산업과를 식품가공과로 학과명을 변경해 2021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이는 전남교육청이 직업계고 체질개선을 통해 지역의 전략산업 인력 양성 및 4차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인력 양성을 위해 2019년 전남 직업계고 체재개편 중기계획을 수립해 학과재구조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전남교육청은 '지역별 전략산업 수요를 반영한 학과개편' '뿌리산업사회의 수요에 맞는 학과개편' 'AI(인공지능) 수요에 맞는 학과개편'을 방향으로 설정하고, 직업교육혁신TF를 구성해 학과재구조화를 본격화했다.

전남교육청은 지난 2019년에도 교육부 학과재구조화 공모사업에 8개교 11학과가 선정돼 45억 5,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전남교육청은 지역의 전략산업에서 필요한 우수한 인재를 길러내고, 기초 산업분야에 필요한 인재 양성과 더불어 4차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력을 균형 있게 길러내기 위해 직업계고 학과개편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희 미래인재과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학과재구조화를 통해 직업교육 체질을 개선하고, 고졸취업활성화 정책 추진을 통해 전남 직업교육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