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020수능 만점자 3명 확인..인문 만점자 최초, 자연계열 1명 추가
상태바
[단독] 2020수능 만점자 3명 확인..인문 만점자 최초, 자연계열 1명 추가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11.1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1명 자연2명 ‘전원 서울대 지원 가능’..재학생2명 N수생 1명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2020수능 인문계열 만점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추가 확인된 인문계열 만점자가 재학생으로 알려져 주목도가 높은 상황이다. 제2외국어/한문을 응시해 서울대 지원도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확인된 자연계열 수능 만점자 역시 재학생이다.

수능 다음날인 15일 현재까지 확인된 수능 만점자는 3명으로 늘었다. 먼저 파악된 자연계열 N수생에 이어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의 각1명이 추가된 결과다. 수능 가채점 상황인 만큼 만점자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올해 수능은 ‘역대급 난도’는 아니었지만 만만치 않았다고 평가된다. 국어 영어는 전년 수능보다 쉬웠던 반면 수학은 어렵게 출제되면서 전반적으로 변별력을 갖추었다는 분석이다. 2018수능과 초반 만점자 현황도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해의 경우 수능 다음날 4명의 만점자가 확인됐고, 최종 만점자는 9명으로 집계됐다.

만점 기준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탐구 한국사다. 이 중 국어 수학 탐구는 한 문제도 틀리지 않아야 만점이지만 절대평가가 적용되는 영어/한국사는 1등급이면 만점처리한다. 원점수 기준, 영어는 90점이상, 한국사는 40점이상이면 만점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만점자 3명 모두 서울대 지원이 가능하다. 자연계열 과탐Ⅰ+Ⅱ 조합으로 응시했기 때문이다. 반면 수능에서 만점을 받았더라도 Ⅰ+Ⅰ조합으로 응시했다면 서울대 지원이 어렵다. 

다만 만점자 세 명의 이름과 학교명 등 정보는 모두 밝히지 않는다. 개인정보보호의 필요성과 아직 가채점 결과 만점자라는 이유에서다. 수시에 지원한 상태로 아직 남은 수시전형 일정이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출신 고교 소재지 역시 학생 본인이 비공개 방침을 전했다. 실채점 결과가 나온 이후에 구체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9수능의 경우 만점자는 총 9명으로 인문3명 자연6명이었다. 그 중 재학생은 4명, N수생은 5명이었다.

2020수능 인문계열 만점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추가 확인된 인문계열 만점자가 재학생으로 알려져 주목도가 높은 상황이다. 제2외국어/한문을 응시해 서울대 지원도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확인된 자연계열 수능 만점자 역시 재학생이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2020수능 인문계열 만점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추가 확인된 인문계열 만점자가 재학생으로 알려져 주목도가 높은 상황이다. 제2외국어/한문을 응시해 서울대 지원도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확인된 자연계열 수능 만점자 역시 재학생이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인문계열 만점자 1명.. ‘서울대 지원 가능’>
현재까지 확인된 인문계열 유일한 만점자는 재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메가스터디 러셀학원 출신 △△△학생은 제2외국어도 응시했다. 재학생이 첫 만점자로 드러났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학생은 서울대 지원도 가능하다. 서울대는 인문계열 지원을 위해서는 제2외국어/한문을 필수로 응시해야 한다. △△△생은 제2외/한문으로 아랍어를 응시했다. 사탐 선택과목은 한국지리+사회문화다. 

<자연계열 만점자 2명.. N수생1명, 재학생1명>
현재까지 파악된 자연계열 만점자 2명은 N수생과 재학생 각1명이다. 두 학생 모두 서울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 확인된 □□□학생은 인문계열 만점자와 마찬가지로 메가스터디 러셀학원 출신이다. 과탐에서  물리Ⅰ+지구과학Ⅱ를 응시해 서울대 지원이 가능하다. 서울대는 과탐을 선택한 수험생이 서로 다른 Ⅰ+Ⅱ조합 또는 Ⅱ+Ⅱ조합을 선택하는 경우에만 지원을 허용한다. 

첫 번째 수능 만점자로 확인됐던 ○○○학생은 강남 대성학원 출신 N수생이다. 과탐은 화학Ⅰ+생명과학Ⅱ를 응시했다. ○○○학생은 서울대 지원자격을 충족한 셈이다. 학교명이나 이름 등은 실채점이 끝날 때깨지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만점자가 서울대에 원서조차 낼 수 없는 사례는 지난해에도 발생했다. 전체 만점자 9명 중 서울대 지원요건을 갖추지 못한 학생은 2명이었다. 인문계열 3명의 경우 모두 제2외/한문을 응시해 서울대 지원이 가능했다. 반면 자연계열은 4명만 Ⅰ+Ⅱ 조합으로 응시했고, 나머지 2명은 Ⅰ+Ⅰ조합으로 응시해 서울대를 지원할 수 없었다. 자연계열에서 높은 성적대를 유지해온 학생이 Ⅰ+Ⅰ 조합을 선택하는 경우는 주로 의학계열 진학을 목표로 둔 경우로 볼 수 있다. 

<만점자 3명에서 끊길까.. ‘추가 가능성 높아’>
앞으로 수능 만점자가 더 나올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올해 수능이 변별력을 갖춘 편이지만, 국어가 ‘역대급’으로 평가됐던 지난해에도 만점자가 9명 나왔다. 이번 수능에서도 만점자가 추가확인될 수 있다는 얘기다. 예년의 사례에 비춰볼 때 숨어있는 고득점자들이 종종 있어왔기 때문에 추후 만점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충분하다. 만점자를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활용할 필요가 있는 재수학원보다 느린 고교의 만점자 집계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재학생 만점자가 더 나올 수도 있다.

입시기관들은 올해 수능의 예상 등급컷을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국어는 높아진 반면 수(나)는 낮아졌다. 수(가)는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했다. 추정등급컷으로 따져봐도 국어는 쉬워진 반면 수학은 비슷하거나 어려웠던 셈이다.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 “올해 6월 9월 두 번에 거친 모평을 통해 지난해 ‘불수능’으로 불리게 했던 국어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 출제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보였다”며 “국어과 교육과정 내용과 교과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들이 유불리 느끼지 않을만한 소재와 제재 중심으로 지문을 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