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인프라' 컨소시엄 주관 포스텍..KAIST 성균관대 산기대 명지대 UNIST 5개 참여
상태바
'반도체 인프라' 컨소시엄 주관 포스텍..KAIST 성균관대 산기대 명지대 UNIST 5개 참여
  • 강태연 기자
  • 승인 2019.10.10 16: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16억9000만원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총사업비 116억9000만원(정부/지자체/민간 투자)의 반도체 인프라구축 지원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포스텍(나노융합기술원)과 참여기관인 KAIST 성균관대 산기대 명지대 UNIST 총 6개대학이 선정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총괄관리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전담기관으로 참여하는 사업으로, 반도체 관련 인프라 구축/관리를 통한 연구인력 교육, 연구개발능력 제고와 신기술/신시시장 창출을 목적으로 한다.

사업이 추진된 배경은 최대 수출품목으로 올라서면서 반도체 산업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반면 국내 반도체 관련 장비의 노후화가 심각하다는 점이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실시한 반도체 공정실습교육연구소/센터가 구축된 주요대학의 반도체 장비 보유현황 조사결과, 약 60%가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과의 갈등 외에도 미국 중국 일본에서 반도체 산업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가 이미 진행중인 상황이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는 전체 수출 가운데 반도체 비중이 2011년부터 8년째 상승해 최대 수출품목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10.9%, 2015년 11.9%, 2016년 12.6%, 2017년 17.1%, 2018년 20.9%의 추이로, 지난해에는 수출비중이 20%대를 돌파했다. 반도체 산업 수출에 많은 비중이 몰려있는 만큼, 경쟁우위를 갖기 위해서는 반도체 산업에 대한 투자가 시급한 상황인 셈이다. 

총사업비 116억9000만원의 반도체 인프라구축 지원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포스텍(나노융합기술원)과 참여기관인 명지대 성균관대 UNIST 산업기술대 KAIST 총 6개대학이 선정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지원사업은 반도체 관련 인프라 구축/관리를 통한 연구인력 교육, 연구개발능력 제고와 신기술/신시시장 창출을 목적으로 한다. /사진=포스텍 제공

지원사업은 반도체 공정 실습교육이 가능한 FAB이 구축된 연구소/센터이자 반도체 관련 국내4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모집했다. 정부/지자체/민간 투자를 통해 반도체 관련 노후장비를 교체하고 참여대학간 장비 공동 활용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대학별로 반도체 공정과 관련된 역할을 배분했다. 참여기관 중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포스텍은 사업 총괄과 반도체 설계, 명지대는 부품 테스트, 성균관대 반도체 센서, UNIST 반도체 소재, 산기대 반도체 패키징, KAIST는 반도체 설계를 맡았다. 장비를 공동으로 활용해 학교별 중복 구매가 아닌 대학간 연구협력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표다.

투자 금액은 정부 96억5000만원, 지자체 3억3000만원, 민간(현금/현물)은 17억1000만원(9억6500만원/7억4500만원)으로 총 116억9000만원이다. 투자 금액이 가장 많이 배분된 곳은 포스텍으로, 29억원이다. 정부 24억원, 지자체 2억원, 민간 3억원이다. 명지대 22억2000만원(정부18억5000만원/지자체8000만원/민간2억9000만원), 성균관대 21억8000만원(18억원/2000만원/3억6000만원), UNIST 19억5000만원(16억원/0/3억5000만원), 산기대 18억3000만원(15억원/3000만원/3억원), KAIST 6억1000만원(5억원/0/1억1000만원) 순이다.

반도체 인프라구축 지원사업의 추진전략은 3단계다. ▲1단계 차세대 반도체 관련 인프라 업그레이드 ▲교육프로그램 개설/운영 통한 반도체 교육 수행 ▲중소 반도체업체 기술개발 역량 제고 지원이다. 1단계 내용인 노후장비 교체와 장비 공동활용 단계 이후, 2단계에서는 장비 활용을 통해 이론과 실습 교육프로그램을 개설하고 기업 수요 반영 실무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마지막 단계에서는 국내 중소/중견 반도체 기업 인력 재교육과 설계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지원해 중소/중견기업 설계 경쟁력을 향상을 목표로 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eonard 2019-10-10 17:06:22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주권이나 학벌같은게 없음.해방후 미군정때 성균관을 복구시키는 법에 따라 이승만.김구선생을 고문으로,독립투사 김창숙선생을 위원장으로 하여 성균관대를 설립키로 결의,향교에 관한 법률등으로 성균관대와 성균관의 재정에 기여토록 했었음.성균관의 정통승계 성균관대는 대통령령에 의한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발간으로,행정법에 의해 다시 실정법으로 작동중.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가장 학벌이 높고 좋음.교황 윤허 서강대도 관습법적으로 Royal학벌.http://blog.daum.net/macmaca/2672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발표.. 국94점 수(가)93점 수(나)75점
  • 가장 많이 챙기는 데이는 빼빼로데이, 과연 당신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