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2020 수시특집
'조국 교체' 교수1천명 시국선언.."사회정의 무너져"'조국 동료' 서울대 최다 참여.. 19일 기자회견 예정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1000명이 넘는 전/현직 교수들이 ‘황제 입시비리’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에 동참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16일 오후6시 기준 조 장관의 임명을 규탄하는 시국선언문에 185개대학의 교수 1021명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정교모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선언서를 공개하고 13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서명을 받아왔다.

특히 조 장관이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인 모교 서울대에서 가장 많은 45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교모는 이번 시국선언을 목적으로 조직된 단체다. 대표나 집행부는 없으며 조 장관의 임명에 문제의식을 가진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지난 12일 시국선언문 초안을 작성했다. 이후 교수들로부터 온라인 서명을 받아온 정교모는 오는 19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도 열 계획이다.

1000명이 넘는 전/현직 교수들이 ‘황제 입시비리’ 의혹으로 논란에 중심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에 서명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16일 오후6시 기준 조 장관의 임명을 규탄하는 시국선언문에 180여 대학의 교수 1000여 명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조 장관의 딸인 조모씨가 연루된 연구부정 논란은 대학과 직접 관련된 사안인 만큼 정치적 입장을 떠나 기본 사회 정의와 윤리의식에 문제가 있다고 여긴 교수들의 참여가 활발했다는 것이 정교모 관계자의 설명이다. 가장 많은 인원이 서명한 서울대뿐 아니라 고려대와 연세대를 비롯한 상위대학의 교수들도 다수 동참했다. 서명 사흘째인 16일 오전8시 기준 서울대 35명를 비롯해 영남대 28명, 이화여대 27명, 고려대 고신대 각22명, 연세대 한동대 각21명, 경희대 18명, 부산대 한양대 명지대 각17명, 성균관대 16명, 전남대 계명대 각13명, 동아대 중앙대 각12명, KAIST 서강대 총신대 각11명, 숭실대 10명 등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교수들의 참여가 계속 이어지면서 오후6시를 지나 서명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정교모는 조 장관과 배우자가 입시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시국선언서에도 “조 장관의 부인은 자녀 대학원 입학을 위한 문서위조 혐의로 기소까지 됐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국민이 법을 지키도록 선도해야 할 법무부 장관에 임명함으로써 사회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며 “조 장관 부부는 자신의 지위와 인맥을 이용해 대학 관련 기관에서 쇼핑하듯 부정직하게 스펙을 쌓아 자녀를 대학과 대학원에 입학시켰으며, 50억 이상의 재산을 가진 서울대 교수 자녀이면서도 과도한 장학금을 받도록 했다. 조 장관은 딸이 불과 2주의 인턴 생활로 국제학술지 수준의 논문에 제1저자가 되도록 했다. 이는 오랫동안 연구 생활에 종사하는 교수의 입장에서는 말이 안 되는 것이며, 수년간 피땀을 흘려서 논문을 쓰는 석박사 과정의 학생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장관의 ‘이중잣대’가 청년들의 박탈감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정교모 관계자는 “조 장관은 부인과 자녀의 드러난 비리를 다른 사람의 책임으로 돌리고, 심지어 부인과 자녀에 대한 일들도 그들이 책임질 일이라고 하면서 자신에게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변하는 불의하면서도 비윤리적인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 사태에 힘없는 서민들과 청년들은 심각하게 불평등하고 불공정하며, 불의한 이 나라에 크게 좌절감을 느끼며 분노하고 있다. 또한 특권층이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하여 온갖 편법적인 일을 서슴지 않고 행한 후에, 죄책감도 없이 뻔뻔하게 자신의 주장을 할 수 있다는 선례를 만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수많은 비리로 국민의 마음을 낙망하게 만든 조국 대신에 사회정의와 윤리를 세우며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사람을 법무부장관으로 조속히 임명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19-09-17 11:44:12

    베리타스알파에서 실을만한기사는 아닌것 같소
    서울대 교수가 2,193명이요 그중 45명이면 2%요
    머 대단하다고 톱기사로 올리셨는지 안타깝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