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성균관대 김태성 교수 연구팀, 2차원 소재 상용화 새로운 전기 마련대면적 박막형 이황화몰 리브데넘-그래핀 이종구조 제작 '세계 최초'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8.12.04 10:12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성균관대는 공대 기계공학부 김태성 교수 연구팀(제1저자 김형우 연구원)이 아주대 이재현 교수연구팀과 공동으로 '대면적의 이황화몰리브데넘-그래핀(MoS2-Graphene) 이종접합구조의 저온 합성' 원천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연구는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과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황화몰리브데늄으로 이뤄진 2차원 이종접합 소재의 대면적 합성 기술을 개발, 2차원 소재의 상용화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데 의의가 있다.

성균관대 연구팀은 2015년도에 이황화몰리브데넘을 플라스틱 기판위에 대면적으로 합성해 학계 및 산업계에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이 기술을 이번 2차원 이종접합구조 합성 연구에 적용했다. 2차원 이종구조는 서로 다른 물리적 성질을 가진 원자층 두께의 2차원 물질들을 반데르발스 인력으로 결합시킨 층상 구조로 기존 소재의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으며, 새로운 물리적, 화학적 특성을 유도할 수 있어 현재의 전자소자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신소재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황화몰리브데넘-그래핀 이종접합 구조의 구현 방법이 물리적 박리 또는 고온의 합성공법에 국한돼 있는 등 소재의 상용화에 많은 걸림돌이 존재했다.

연구팀은 그래핀 위에 증착된 몰르브데넘에 플라즈마 기술을 이용 300도의 낮은 온도에서 황화처리해 4인치 대면적 기판위에 높은 균일도를 가진 이황화몰리브데넘-그래핀 이종접합 구조를 제작했다. 저온 공정을 통해 원하는 기판위에 직성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대량생산도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연구결과 논문은 지난달 15일 국제학술지인 'Applied Surface Science'에 게재됐다. 이 과제는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중견 연구, 대통령 포스트닥터 펠로우쉽, 개인 기초연구지원사업의 연구결과로, 향후 다양한 종류의 이차원 물질의 대면적 이종구조의 적용 및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됐다.

성균관대 김태성 교수(왼쪽), 김형우 박사(오른쪽) /사진=성균관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