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조수애 아나운서가 밝힌 이상형은?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1.21 08:3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조수애 아나운서와 두산그룹 장남 박서원이 결혼 발표가 알려지면서 과거 그녀가 밝힌 이상형이 눈길을 끌었다. 

6월 조수애 아나운서는 JTBC '양세찬의 텐2'에서 이상형을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은  '한강을 100배 즐기기 위한 필수아이템 BEST 10'을 주제로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소개됐다. 그녀는 "남자친구 없냐"는 양세찬의 질문에 "아무래도 새벽에 뉴스를 하다보니 만나기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대를 맞출수 없으니까 그런데 이제 좀 만들어보려고요"라고 답했다. 이어 이상형은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이라고 고백했다. 

JTBC '양세찬의 텐2'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