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수시특집
[2018수시특집] ‘착한대학’ 한양대의 진면목 ‘3년 입결 공개’.. ‘전략수립 바로미터’절대잣대 교과입결부터 모집단위별 논술성적까지
  • 윤은지 기자
  • 승인 2017.07.30 18:18
  • 호수 257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윤은지 기자] 한양대가 ‘착한 대학’으로 자리를 굳힌 건 무엇보다 투명한 정보공개의 행보에 있다. 지금은 교육부의 ‘어디가’ 사이트 구축 등을 통해 대다수 대학이 입결을 공개하고 있지만, 한양대는 이미 수년 전부터 입결을 공개하면서 정보공개에 있어 타의추종을 불허해왔다. 대학에 따라 일부 상위 학과나 상위 50% 입결 정도만 공개하는 데 비해 한양대는 입학생 성적을 토대로 전형별 모집단위별 70%까지 공개하고 있다. 100%까지 공개하기엔 충원에 의한 합격 등의 돌출현상으로 인한 왜곡된 정보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70%까지의 입결이 입시전략을 수립하는 데 효율적이라는 게 교육계 판단이기도 하다.

한양대는 투명한 정보공개 행보를 보이며 '착한 대학'으로 자리잡았다. 교육부가 '어디가' 사이트를 통한 입결공개를 강제하기 이전부터 자발적인 입결공개로 수험생들의 입시전략 수립을 기꺼이 도왔다. /사진=한양대 제공

<절대잣대, 학생부교과 논술 입결>
수시 전형 중 입결이 유효한 전형은 학생부교과와 논술이다. 학생부교과는 교과내신이 절대적 잣대로, 한양대가 공개한 3년간 입결을 통해 합격가능성을 가늠하는 데 바로미터가 된다. 논술 역시 한양대가 공개한 모집단위별 3년간 논술성적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모집단위별로 다른 합격성적 역시 지원전략에 큰 도움이 될만하다.

학생부종합(학종)의 경우엔 얘기가 조금 다르다. 정량지표로 삼는 게 전무해 학생부교과나 논술 대비 입결의 유용성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다만 3년간 모집단위별 경쟁률이나 충원률은 지원하는 데 참고할만하다.

한양대는 학생부교과와 논술, 학생부종합의 모집단위별 성적과 경쟁률, 충원률을 공개했다. 충원률의 경우 의미를 알고 바라볼 필요가 있다. 충원률은 모집정원 대비 추가합격한 비율을 말한다. 충원률 100%라 함은 모집인원을 추가로 한 바퀴 채웠다는 얘기다. 10명 모집에 충원률 100%면 20등까지 합격한 것이다. 10명 모집에 50%면 15등까지 합격한 것이다.

2017학년의 경우 학생부교과에서 내신평균이 가장 높았던 모집단위는 에너지공학과로 1.05등급이었다. 이어 파이낸스경영(1.07등급) 생명과학(1.09등급) 행정학(1.11등급) 순이었다. 내신평균이 가장 낮았던 모집단위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으로 1.99등급이었다. 등급평균 가운데 1등급대를 벗어난 학과는 한 곳도 없었다. 논술 평균점수는 인문계열의 경우 연극영화가 96.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철학과 정치외교 사학과 관광학과 순이었다.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교육이 85.19점으로 가장 높았고 물리학 융합전자공학 에너지공학이 뒤를 이었다. 상경계열의 경우 경제금융학부가 77.28점으로 가장 높았고 파이낸스경영 경영 정보시스템 순이었다. 의예과의 경우 2018학년에 처음으로 논술을 통해 10명 모집하므로 감안해야 한다.

<입학생 종단연구, ‘학종선발 경쟁력’ 입증>
학종의 경우 입결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입학생 종단연구를 통한 결과를 밝히면서 학생부만으로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학생을 선발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2015년 2016년 2년간 누적 종단자료에 의하면, 학생들의 학점은 정시보다 수시 출신이 높았고, 수시 중에선 학종 출신이 가장 높았다. 특히 공대는 학종 출신의 학점이 높았다. 연구대상이 된 학생들의 수는 수시 3890명, 정시 1845명이다. 누적평점평균은 수시 3.39, 정시 3.27로 수시가 다소 높았다. 평점구간을 상(A+~B+) 중(B0~C+) 하(C0~FO)로 구분해 전형별로 구분하고 상 구간에 있는 학생들의 분포를 살펴보니 학종(일반) 59.7%, 학생부교과 57.4%, 논술 55.1%, 정시일반 48.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누적평점평균은 공대의 경우 학종(일반) 3.29, 논술 3.24, 학생부교과 3.22, 정시일반 3.16 순으로 학종이 가장 높았다.

의대의 경우 학종(고른) 3.63, 학종(일반) 3.52, 정시일반 3.27 순으로 역시 학종이 가장 높았지만, 정시일반의 모수가 압도적으로 많다는 데서 유의미성은 다소 떨어진다. 인문과학대학의 경우, 학종(고른) 3.9, 학생부교과 3.69, 학종(일반) 3.65, 논술 3.34, 정시일반 3.28 등으로 역시 학종선발의 경쟁력이 부각됐다.

전형별 재학현황을 비교해도, 학종 출신의 충성도가 가장 높았다. 재학현황 비율이 높다는 의미는 그만큼 안정적으로 학업에 몰두한다는 얘기고, 반대로 비율이 낮다는 의미는 휴학 등을 통해 반수의 기회를 염두에 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재학 비율은 학종(일반) 84.4%, 학생부교과 83.4%, 논술 81.8%, 기회균등(정시) 81.3%, 학종(고른) 81.3%에 이어 정시일반이 75.3%로 낮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윤은지 기자  blink@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