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혁신공유대학 바이오헬스 컨소시엄 구축
상태바
삼육대 혁신공유대학 바이오헬스 컨소시엄 구축
  • 유재명 기자
  • 승인 2021.04.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육대, 인제대, 강남대, 대구보건대, 덕성여대, 백석대, 부산가톨릭대 참여

[베리타스 알파=유재명 기자] 삼육대는 인제대, 강남대, 대구보건대, 덕성여대, 백석대, 부산가톨릭대와 함께 바이오헬스 컨소시엄을 구성해 교육부의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이하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지원한다. 삼육대 등 7대 대학은 7일 인제대 김해캠퍼스 인당관에서 '혁신공유대학 사업 바이오헬스 컨소시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삼육대 김일목 총장을 비롯해 각 대학 총장과 사업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교육부가 주관하는 혁신공유대학 사업은 수도권과 지방대, 전문대가 대학의 교육자원을 온/오프라인으로 연결/공유해, 8개 신기술 분야에서 10만명의 핵심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교육부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차세대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 ▲실감미디어 ▲지능형 로봇 ▲에너지신산업 등 8개 신기술 분야별 1~3개 컨소시엄을 선정해 올해 832억원을 우선 지원한다. 

삼육대를 비롯한 7개 대학은 이 중 바이오헬스 분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지원한다. 컨소시엄은 이날 협약에 따라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인 바이오헬스케어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융합 교육과정 개발과 운영에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사회와 기업 수요에 맞는 맞춤형 혁신인재 양성을 위해 학사제도 개편, 교육과정 공동 운영, 교수 참여, 자원공유 등에서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삼육대 김일목 총장은 "혁신공유대학은 대학과 학문간 벽을 허물고 상호협력을 활성화하는 변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삼육대가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공동 활용해, 국가 수준의 핵심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육대는 혁신공유대학 실감미디어 분야 컨소시엄에도 참여한다. 삼육대, 상명대, 광주대, 명지대, 백석대, 제주대, 청주대 등이 연합체를 이룬다. 

사진=삼육대 제공
사진=삼육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1 서울대 지균 51.4% '수도권 출신'.. '일반고 서울대 문호, 지역인재와 달라'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