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수능] N수생 27% '사상 최대’..응시자 '첫 40만명대'
상태바
[2021수능] N수생 27% '사상 최대’..응시자 '첫 40만명대'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12.03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 가형 33%..사탐 생활과윤리 59.5% 최다, 과탐 생과Ⅰ 62.3% 최다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12월3일 시행하는 2021수능의 지원자수는 총 49만3433명으로 전년 54만8734명보다 5만5301명 줄어들면서 처음으로 40만명대에 진입했다.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 때문이다.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 수능 지원자 수가 처음 40만명대로 진입한 반면, N수생의 비율은 27%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 수능 지원자 수가 처음 40만명대로 진입한 반면, N수생의 비율은 27%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반면 N수생의 비율은 27%로 현 체제 수능이 도입된 2005년 이후 최대치다. 9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2021수능 응시원서 접수결과에 의하면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673명으로 전체의 70.2%를 차지하며 졸업생은 13만3069명으로 27%다. 검정고시 등은 1만3691명으로 2.8%다. 

사탐 지원자는 2020학년 28만7737명(54.7%)에서 2021학년 26만1887명(54.7%)으로 2만5850명 줄었다. 과탐 지원자는 2020학년 23만2270명(44.1%)에서 2021학년 21만1427명(44.1%)으로 2만843명 줄었다. 

사탐 지원자 26만1887명 중 15만5710명(59.5%)이 생활과윤리를, 과탐 지원자 21만1427명 중 13만1684명(62.3%)이 생명과학Ⅰ을 선택했다. 제2외국어/한문 지원자 7만7174명 중에서는 5만2443명(68%)이 아랍어Ⅰ을 선택했다. 

영역별로는 국어 49만991명(99.5%), 수학 47만1759명(95.6%), 영어 48만9021명(99.1%), 한국사 49만3433명(100%), 탐구 47만9027명(97.1%), 제2외국어/한문 7만7174명(15.6%)이다. 수학 지원자 중 가형 선택자는 15만5720명(33%), 나형 선택자는 31만6039명(67%)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