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운영기관 선정
상태바
대구가톨릭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운영기관 선정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3.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대구가톨릭대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최하는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프로그램' 운영기관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학이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의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아동과 청소년들이 학교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미적 경험과 창의적 표현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는 전국 6개 대학이 선정됐다.

사업 선정에 따라 대구가톨릭대는 '상상캠, 춤추는 스트로마'를 주제로 무용, 영화, 음악이 통합된 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구가톨릭대 캠퍼스 내에 있는 원시시대 생물퇴적 화석 '스트로마톨라이트'(천연기념물 512호)를 소재로 해 영상 촬영과 춤을 통해 상상하고, 체험하고, 표현하는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8월 3일부터 15일까지 4차례에 걸쳐 경산지역 초등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대구가톨릭대 무용학과 교수, 졸업생 등 국가공인자격을 취득한 문화예술교육사 18명이 콘텐츠 연구, 기획, 교육 운영까지 진행하면서 예술교육의 변화와 발전을 모색하고, 창의적 문화예술교육을 실현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대구가톨릭대는 2015~2016년 '하양이와 와촌이의 춤추는 여행', 2018년 '상상원정대 춤추는 역사여행을 떠나다', 2019년 '생명의 돌, 춤추는 화석'을 주제로 이 사업에 지속적으로 선정돼 지역민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책임연구원 오레지나 무용학과 교수는 "우리 대학이 보유한 인적자원과 시설자원을 바탕으로 한 높은 수준의 프로그램이 지역의 아동과 청소년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예술적 감성을 개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가톨릭대가 2019년 운영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교육 장면 /사진=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가 2019년 운영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예술캠퍼스 교육 장면 /사진=대구가톨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2021수시] 수능최저 탐구 '1과목만 노린다’..‘탐구1개’ 반영대학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개학연기 후폭풍’ 2021수시 연기 유력.. 수능/정시 일정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