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텃세' 경험.. 이 중 70% "퇴사 생각도"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8명, '텃세' 경험.. 이 중 70% "퇴사 생각도"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1.1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직원들의 텃세를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직장인 376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텃세'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1.1%가 '텃세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텃세로 인해 퇴사 또는 이직을 생각한 적이 있다'는 의견이 70.2%로 나타났다. 텃세는 주로 '신입으로 입사할 때 텃세가 가장 많았다(58%)'고 답했고 '경력으로 이직했을 때 텃세를 겪었다'는 의견도 42%였다.

어떤 상황에서 텃세를 느꼈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응답자의 24%가 '다른 사람과 있을 때 나를 대하는 태도가 다를 때'라고 답했다. '내가 모르는 주제로 대화할 때(21.8%)', '업무성과가 잘 나와도 축하는 커녕 경계심만 높아질 때(15.1%)', '내 의견을 무시하고 듣지 않을 때(1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텃세를 극복하는 본인만의 노하우에 대해 '술자리나 모임 등에 빠지지 않고 참석한다(36.7%)'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같이 무시한다' 32.5%, '업무성과로 승부하기 위해 열심히 일한다' 17.4%, '모든 일에 튀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7.9%, '반대 의견은 가급적 제시하지 않는다' 3.9%, '먼저 말걸고 다가가는 적극성을 보인다' 1.7%였다.

마지막으로 직장인들은 사내 텃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응답자 절반 이상은 '빠른 시간 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텃세부터 사라져야 한다(56.7%)'고 답했으나 '옳은 방법은 아니지만 스스로 적응하는 수밖에 없다'는 답변이 29.8%로 나타났고 '새로운 조직에 입사했다면 감수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의견도 13.6%나 됐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