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북랩, 어수룩한 시민으로 살아온 한 지식인의 초상 ‘백사의 미소와 벅수’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1 14:11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어리숙한 모습으로 점철된 자신의 생을 되돌아보는 한 지식인의 자전적 에세이가 출간됐다.

북랩은 격변하는 시대 속에서 묵묵히 살아가는 한 남자의 인생을 통해 진실의 가치를 묻는 ‘백사의 미소와 벅수’를 펴냈다.

이 책은 전후(前後) 편으로 구성된 이야기의 전편으로, 저자 본인을 글 속에 투영한 인물 ‘B’의 출생 이전부터 사춘기 입문까지의 성장기를 담고 있다. 주인공 B는 일제강점기인 1939년, 제법 유복한 집안의 자손으로 출생한다. 가회동 자택에서 탄생한 그는 유년 시절의 평온함이 지속되길 바랐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온순한 B는 언제나 주변인에게 최선을 다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냉소나 조소일 뿐이다. 부당한 심부름을 시키는 선생, 교통사고를 유도하는 친구, 놀이를 빙자한 사고로 상처를 남긴 이웃 형의 행동이 그것이다.

B는 이들의 모습에서 인간의 ‘악심’을 본다. 그릇된 짓에 대한 나무람이 없고 남을 속이는 것도 능력인 것처럼 가르치는 부모, 남을 지배하고 이기기만 하면 된다는 부모로 인해 망가진 이웃들의 비뚤어짐을 온몸으로 체험한 것이다.

6·25 전쟁을 겪으면서는 사촌 형의 영악함을 경험한다. 도움을 주려는 이의 온정을 바닥까지 긁어내는 모습에서 B는 ‘먹고 산다는 인생이 무엇인가?’는 생각에 생의 회의를 느낀다. 하지만 그는 이런 순간마다 늘 옳고 그름에 대한 고민을 한다. 결코 탐욕의 선에 서지 않으며 자신의 순수성 또한 잃지 않는 것이다.

이 책의 제목인 ‘백사의 미소’는 하얀 모래가 아닌 ‘백사(白蛇)’ 곧 흰 뱀의 미소이다. 흰 뱀의 미소는 아무도 볼 수 없다. 겉이 아니라 안이기 때문이다. 오늘 내 곁을 스치는 사람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무슨 일을 계획하는지, 그 은밀한 속을 알지 못한 채 우리는 어울려 살아간다. 그 어울림 속에서 어떤 사람은 음흉한 미소를 감춘 백사로 살아가고, 어떤 사람은 어눌한 벅수, 곧 순진한 모습으로 살아간다. 감추어진 백사의 미소가 밖으로 발현되는 순간, 어리석은 벅수는 억울하게 당할지도 모른다.

주인공 B 주변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에피소드와 사건 사고들 희로애락의 부대낌을 읽어 내려가다 보면, 우리의 삶이란 게 얼마나 쉽지 않고 무거운 것인지 출생의 순간부터 얼마나 헤쳐나가기 어려운 덤불숲인지 그 어두운 현실을 마주하게 된다.

그럼에도 저자는 그 어둠을 벗어날 한 가닥 빛에 대한 소망을 말한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독자는 주인공에게 드리운 비극성을 마주하며 삶의 무게에 직면하고, 또한 그런 가운데 어리숙하지만 진실하게 살아가고자 하는 한 인간의 진실성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