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고입) 2019 고입 잣대
신인수 한일고 교장 “바른 인성과 품성 갖춘 경쟁력 있는 인재”신인수 한일고 교장 인터뷰
  • 윤은지 기자
  • 승인 2018.11.26 09:16
  • 호수 295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윤은지 기자] 신인수 교장은 1989년 한일고 교단에 올랐다. 2014년부터 교감을 맡아오다 최근 교장으로 취임했다. 한일고에서 보낸 세월만 30년이다. 한일고 역사를 고스란히 겪은 신 교장은 고입 동시실시로 또 한 번의 도약을 앞두고 기본을 강조했다. 신 교장은 “기존에는 전기고에 지원했다 탈락한 학생들이 일부 있었지만, 올해는 한일고만을 바라보는 인재들이 온다는 데 기대감이 있다”면서도 “이럴 때일수록 한일고 설립이념에 맞게 사인여천(섬김)과 실천궁행(행함)을 실현할 수 있는 바른 인성과 품성을 갖춘 경쟁력 있는 인재를 키우는 데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인수 한일고 교장

- 특목자사고 대비 한일고만의 강점은
“자연친화적인 환경 속에서 자기주도학습능력을 기를 수 있다는 게 한일고만의 강점이다. 사교육이나 학교 주변의 유해환경에서 벗어나 스스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 무엇보다 선배 동료와 함께 꿈을 실현해 나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재학생들이 직접 경험에서 얻은 노하우를 전달해주는 한일TED는 선후배간 끈끈한 유대관계를 보여주는 일면이다. 재학생뿐 아니라 졸업생도 주말이면 학교를 방문해 학교생활과 진학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 한일고의 학종 대비 노하우에 대해 소개한다면
“교과별 심화과목 개설과 주말 방과후학교로 심화학습능력을 기르는 데 중점을 뒀다. 토요일 오전시간에는 60여 개 학습동아리를 진행한다. 한일고의 강점인 졸업생 네트워크도 활발히 활용한다. 상위권대학과 경찰대학에 진학한 졸업생들을 초청해 시험준비와 면접준비에 대한 조언을 듣는다. 선배들이 지도하는 면접 예행연습으로 개선해야 할 부분을 세심하게 체크하고 있다.”

- 기숙형 고교지만 학비가 매우 저렴하다. 적은 비용으로 탄탄한 교육여건을 유지할 수 있는 배경은
“일반고와 동일한 조건으로 학비를 부담하기 때문에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학교 식당을 직영으로 운영해 저비용으로 질 높은 식사를 제공하는 등 비용 대비 최대한의 효율을 끌어내는 데 중점을 뒀다. 야간자율학습 지도와 주말근무, 보충수업이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야간 수업을 진행하는 등 교사들의 열정으로 부족함을 채워 나가고 있다.”

- 올해 입시부터 일반고가 자사고 외고와 동시에 입시를 진행한다. 한일고는 이러한 변화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나
“‘위기는 곧 기회’라는 신념으로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고심을 했다. 지난해까지 실시하던 자기주도학습전형을 포기하고 학생부전형으로 전환한 점은 아쉽지만 고입 동시실시로 한일고 메리트가 부각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100% 기숙형 학교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면서도 학비는 저렴하고, 인성교육도 놓치지 않는다. 반면 자사고나 일부 특목고는 상대적으로 학비가 비싼 편이다. 과거 한일고에 오고 싶어 하다가도 주어진 입시 기회를 놓칠 수 없다는 생각에 전기고에 지원해 이탈한 학생들이 이제는 한일고로 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적극적인 학교 설명회와 개별상담 등 우수학생 유치를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 입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조언 한 마디
“한일고는 바른 인성과 실력을 갖춘 경쟁력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학교다. 특히 전교생 기숙사생활을 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심과 양보심이 많고, 부모로부터 독립할 수 있는 의지가 강한 학생들이 학교에 잘 적응한다. 사교육으로 만들어진 학생이 아닌 자기관리나 절제력을 갖춘 학생들이 한일고를 찾아 주길 바란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윤은지 기자  blink@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