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업 취업뉴스
기업 97.1%, '인성' 평가비중 높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5.10.08 10:5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안지은 기자] 채용 시 인성을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내세우는 기업이 많다. 실제로 기업의 97%가 신입 채용 시 지원자의 인성을 평가하고 있었으며, 평가 비중도 스펙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859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지원자의 인성 평가 여부’를 조사한 결과, 97.1%가 ‘인성을 평가에 반영한다’라고 답했다.
 
이 때, 인성과 스펙의 평가 비중은 평균 63:27로 인성의 평가 비중이 2배 이상 높았다.
 
지원자의 인성을 평가하는 이유로는 ‘입사 후 근무태도를 엿볼 수 있어서’(57.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인성은 바꿀 수 없는 부분이라서’(35%), ‘입사 후 원만한 관계를 맺을 수 있어서’(34.7%), ‘인재상에 부합하는 자를 선별하기 위해서’(23.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지원자의 인성 평가는 어떻게 이루어질까?
대부분 ‘면접’(95.4%, 복수응답)을 통해 평가하고 있었고, 이 때 평가 요소로는 ‘면접에 임하는 태도’(75.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뒤이어 ‘말투 및 어휘’(60.2%), ‘답변 내용’(52.8%), ‘경청하는 자세’(35.8%), ‘인상’(34.7%), ‘무심코 하는 습관’(32.8%) 등의 순이었다.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인성 요소로는 절반 이상(52.5%)이 ‘성실성’을 꼽았다. 이외에 ‘대인관계성’(19.1%), ‘정직성’(17.9%), ‘정서적 안정성’(6.4%) 등이 있었다.
 
평가 후 무려 91.5%의 기업이 다른 스펙은 부족하지만 인성 평가 결과가 우수해 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스펙은 뛰어나지만 인성 평가 결과로 인해 불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는 응답도 85.5%였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