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 문화창조산업 포럼
상태바
동국대 경주캠, 문화창조산업 포럼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5.10.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동국대 경주캠퍼스 지역정책연구소는 지난 7일 경주청년회의소에서 ‘경주역사문화자원의 스토리텔링화 방안-무한한 가능성을 향해’의 주제로 문화창조산업 포럼을 가졌다.
 
경주청년회의소(회장 김휘곤)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포럼은 강석근 동국대 교수의 발제에 이어, 김덕희(천년디자인), 김동현(소셜미디어), 김성장(경주JC정책연구소), 박준현(경북신문), 이동우(경주문화재단), 이상락(경주시), 최철기(페르소나), 한순희(경주시의회), 오창린(동국대) 교수의 토론이 진행됐다.
 
강석근 교수는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는 한민족의 역사문화와 민족정신이 형성된 지역으로 오늘의 우리들에게 다양한 상상력의 세계를 열어줄 수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가지고 있다”며 “ 역사문화 자원에 새로운 가치를 재창출해 내는 것은 한류문화산업의 새로운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 동국대 경주캠퍼스 지역정책연구소는 지난 7일 경주청년회의소에서 ‘경주역사문화자원의 스토리텔링화 방안-무한한 가능성을 향해’의 주제로 문화창조산업 포럼을 가졌다 /사진=동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