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수능] 올해도 ‘아랍어 로또’.. ‘올3번’ 찍으면 5등급
상태바
[2021수능] 올해도 ‘아랍어 로또’.. ‘올3번’ 찍으면 5등급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12.2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수능부터 절대평가 전환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1수능에서도 아랍어 쏠림 현상은 여전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2일 발표한 2021수능 채점결과에 의하면 제2외/한문에서 아랍어를 선택한 수험생은 3만8157명으로 전체의 69.6%였다. 

매년 아랍어 쏠림현상이 재현되는 이유는 과목별 유불리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특히 아랍어는 ‘로또 과목’으로 통할 정도로 대부분 학생들이 아랍어를 모르는 상태에서 ‘찍기’로 시험을 치르는 경우가 많다. 

매년 반복되는 유불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22수능부터는 제2외국어/한문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제2외/한문이 절대평가화되면 쏠림현상은 해결될 전망이다. 특정점수 이상을 받아야만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과목에 대한 충분한 학습이 된 경우만 응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아랍어 과목에서 모두 3번으로 찍을 경우에도 5등급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올해 아랍어 과목에서 모두 3번으로 찍을 경우에도 5등급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아랍어 만점자 표준점수 86점>
올해의 경우 아랍어 모든 문제를 3번으로 찍어도 5등급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올해는 3번으로 모든 번호의 정답을 찍었을 때 원점수 13점을 득점해 5등급(표준점수 47점, 백분위 51)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다른 제2외국어 과목의 경우 원점수 13점을 득점하면 베트남어 러시아어를 제외하고 6~7등급을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독일어(6등급), 프랑스어(6등급), 스페인어(6등급) 일본어(6등급) 중국어(7등급) 한문(7등급) 등이다. 단 베트남어는 원점수 13점 득점 시 표준점수 47, 백분위 56으로 4등급, 러시아어는 표준점수 43 백분위 39로 5등급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랍어는 만점자 표준점수가 가장 높은 86점으로, 다른 과목들과 비교해 여전히 높다. 오종운 이사는 “다만 2022수능부터는 제2외/한문이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아랍어 로또 지원은 올해까지만 가능하고, 내년부터는 자신이 학교에서 배우는 제2외국어 과목 중심으로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일본어/중국어의 경우 외고 학생들과 경쟁해야 하며 해당 국가 유학경험이 있는 학생들이 비교적 많은 편이라 높은 등급을 받기 쉽지 않다. 반면 아랍어는 경쟁 대상이 울산외고 아랍어과 학생 정도에 불과하고 유학경험자가 많지 않다는 점도 쏠림심화 요인 중 하나로 풀이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2021수능에서 제2외/한문에서 아랍어를 선택한 수험생은 3만8157명으로 전체의 69.6%였다. 2020수능에서의 69.6%보다는 소폭 완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일본어Ⅰ10.3%(5626명), 중국어Ⅰ6.8%(3707명), 한문Ⅰ4.8%(2631명), 스페인어Ⅰ2.3%(1265명), 프랑스어Ⅰ2.2%(1209명), 독일어Ⅰ1.8%(998명), 베트남어Ⅰ1.4%(764명), 러시아어Ⅰ0.9%(494명) 순이었다.

<2022수능부터 절대평가.. 아랍어 쏠림 해소 기대>
매년 특정과목 쏠림 현상이 지적된 제2외국어/한문은 2022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한다. 꾸준히 절대평가 전환을 주장해온 교육계에서는 반기는 분위기다. 2017년 4월 고교 진학지도 교사와 대학 입학처장을 대상으로 이규민 연세대 교육학부 교수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0.4%가 절대평가로 전환해야 한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2017년 6월 한국외대와 외국어교육정상화추진연합이 공동개최한 ‘선진국 도약을 위한 외국어 교육 강화와 2021 수능 정책 토론회’에서도 권오현 서울대 교수(전 서울대 입학본부장)가 제2외국어 응시 왜곡 현상 해결을 위해 절대평가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다수의 학습 무경험 학생들로 인해 상위권 소수자가 표준점수에서 극단적으로 혜택을 보는 왜곡된 현상을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다. 

‘요행’을 바라는 응시행태가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었다. 운에 따른 점수로 높은 등급을 받게 될 경우 반대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우려도 있다. 사탐의 경우 과목 선택에 따라 2점짜리를 실수로 틀리고도 3등급을 받게 될 수도 있지만, 아랍어에서 ‘잘 찍은’ 덕분에 2등급을 받은 학생의 경우 이를 탐구성적으로 수능최저에 반영할 수 있어서다. 제2외국어에서 다른 언어를 선택한 학생들은 아랍어 선택자에 비해 불리한 입장에 서는 셈이다. 권오현 교수는 “특정 언어에 비정상적으로 쏠리는 왜곡 현상은 학생들이 성실한 학습노력을 기피하는 비교육적이고 기회주의적인 사고를 갖게 한다”며 “제2외국어교육이 국가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매우 중요하고 필요한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응시 왜곡으로 인해 수능제도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아랍어가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특정 점수 이상을 받아야만 상위등급을 받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아랍어 쏠림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