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6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비상교육 최다
상태바
[2020 6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비상교육 최다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07.08 16:04
  • 호수 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등급컷 국어92점 수(가)88점 수(나)93점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6월18일 실시한 2020 6월 모의고사(6월모평)에서 입시기관들의 등급컷 적중률을 분석한 결과 비상교육이 4개로 가장 많이 적중했다. 9개 입시기관(종로하늘 이투스 메가스터디 스카이에듀 유웨이 EBS 비상교육 대성 진학사, 최초등급컷 집계 빠른 순)이 당일 예측한 1~2등급 최초 추정등급컷을 기반으로 적중도를 따졌다.

비상교육이 4개, 진학사가 3개, 유웨이 EBS 대성 메가스터디 스카이에듀 이투스가 각2개, 종로하늘이 1개였다. 등급컷 적중개수가 같은 기관은 오차 합계가 적은 순, 기관명 순으로 나열했다.

6월학평 1등급컷은 국92점 수(가)88점 수(나)93점, 2등급컷은 국85점 수(가)80점 수(나)85점이다.

6월모평에서 등급컷을 가장 많이 적중한 입시기관은 비상교육이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6월모평에서 등급컷을 가장 많이 적중한 입시기관은 비상교육이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수(나) 등급컷 적중 1,2컷 모두 실패.. 수(가) 1컷 모두 적중>
6월모평에서 수(나) 1,2등급컷을 맞게 예측한 입시기관은 한 곳도 없었다. 수(나) 1등급컷은 93점이었으나 종로하늘이 92점으로 1점 빗나갔고, 나머지 입시기관들은 모두 96점으로 예측해 3점 오차였다. 2등급컷의 경우 85점이었으나 유웨이가 86점, 종로하늘이 84점으로 각1점 빗나갔다. 나머지 입시기관들은 88점으로 예측해 3점 오차였다.

기관별로 보면 1,2등급컷 합산 비상교육이 각4개로 가장 많이 적중시켰다. 수(나) 1,2등급컷을 제외한 국 수(가) 1,2등급컷을 모두 적중시켰다. 진학사가 3개 적중해 뒤를 이었다. 국 수(가) 1등급컷과 수(가)2등급컷을 적중했다.

유웨이 EBS 대성 메가스터디 스카이에듀 이투스가 각 2개 적중했다. 수(가)의 1,2등급컷을 적중시켰다. 오차합계 기준으로 보면 유웨이가 7점 오차로 가장 적었다. 나머지 입시기관은 9점 오차였다. 종로하늘은 수(가)1등급컷을 적중하는 데 그쳤다. 

<‘최초발표’ 등급컷 조사.. 현장혼란 방지, 기관별 신뢰도 측정>
베리타스알파는 2014수능부터 입시기관별 최초발표등급컷을 수집해 실제 결과와 대조함으로써 기관별 등급컷적중률을 조사/발표하고 있다. 모의고사나 수능 당일 입시기관들이 무책임하게 등급컷을 발표한 후 수정을 거듭하며 현장 혼란을 초래하는 행태를 방지하려는 목적이다. 이 과정에서 적중률이 높은 입시기관이 어디인지 명백히 드러나기 때문에, 수요자가 신뢰할 수 있는 입시기관이 어디인지 알리는 효과까지 더해진다.

모의고사나 수능 당일 입시기관들은 등급컷발표에 열을 올린다. 시험이 끝나기 전부터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릴 만큼 등급컷이 교육계 전반의 관심거리이기 때문이다. 등급컷은 가채점을 통해 자신의 위치를 확인하려는 수요자들은 물론, 진학지도에 활용하려는 교사들까지 교육현장에서 주목하는 지표다.

입시기관들이 시험직후 내놓는 ‘최초’ 등급컷은 채점서비스 참여데이터, 자사학원생들의 응시데이터 등 기초자료를 활용해 각자 지닌 입시분석기법을 기반으로 예측/추정한 수치다. 입시기관들의 공력을 가장 뚜렷하게 나타내는 지표인 셈이다. 입시기관들의 생생한 분석력을 평가할 수 있는 유일한 잣대이기도 하다. 각 기관들의 ‘공력’으로 일컬어지는 분석력과 분석의 베이스가 되는 기관별 데이터의 위력을 방증하는 근거로 자리매김해 있다.

‘최초’ 발표된 추정등급컷은 시간이 지나면서 보정되는 과정을 거친다. 그 과정에서 기관별 등급컷은 엇비슷하게 변경돼 분석력을 따지는 지표로 활용되기 어렵다. 주로 모의지원자/표본수가 누적됨에 따라 데이터가 바뀌는 경우가 많다. 타 기관의 분석을 참고하는 과정에서 수치가 조정되기도 한다. 추후 시험을 주관한 평가원/교육청이 내놓는 수험생 채점/통계자료가 나오면서 등급컷예측은 의미를 잃는다. 데이터가 공개되면서 입시기관들의 등급컷은 전부 대동소이한 값으로 고정돼 비교수단으로 삼을 수 없게 된다. 결국 입시기관들의 공력을 판별할 수 있는 지표는 최초발표등급컷뿐이다.

 

Tag
#비상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
  • ‘정성평가 강화' 2021 서울대 로스쿨 가군 150명..'역대 최대 LEET지원, 경쟁률 상승 불가피'
  • 다가온 2021수시, 확정안된 '코로나 고3 대책’..수능최저완화 서울대만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