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산책] '나의 두발자전거' - 성장의 첫 통과의례, 두발자전거 타기
상태바
[신간산책] '나의 두발자전거' - 성장의 첫 통과의례, 두발자전거 타기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5.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들리며 크는 아이, 뒤를 지켜주는 양육자
처음으로 보조 바퀴를 떼고 두발자전거를 타는 아이의 좌충우돌 따듯한 성장이야기!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초등 신간 그림책 '나의 두발자전거'는 보조바퀴를 처음으로 두발자전거를 타는 아이의 좌충우돌 성장이야기이자, 흔들리고 넘어질 때마다 뒤를 단단하게 붙잡아주며 응원을 건네는 뭉치의 모습에서 양육자의 역할을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다.

아이에게 '자전거'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세발자전거에서 보조바퀴가 달린 두발자전거, 그리고 두발자전거로 옮겨가면서, 아이의 성장 과정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특히 보조바퀴가 달린 두발자전거에서 보조바퀴를 떼는 일은 아이 뿐만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양육자에게도 중요한 통과의례라고 할 수 있다. 이야기 속의 뭉치처럼 보조바퀴를 떼어주고 비틀거릴 때마다 잡아주고 넘어진 아이를 일으켜 세워 혼자 달릴 수 있을 때까지 뒤를 지켜주면서 아이의 '홀로 서기'를 지켜보게 되기 때문이다.

'나의 두발자전거'는 불안하게 흔들리는 자전거를 뒤에서 묵묵히 잡아주는 뭉치와 어느새 홀로 달릴 수 있게 된 아이를 통해 새로운 시작을 하는 모두에게 따듯한 응원과 용기를 전한다. 작가 세바스티앙 플롱은 본문에서 웹툰 느낌의 그림을 섞어 아이와 뭉치의 소통을 보여주면서, 따듯하고 포근한 색채로 전체 이야기의 색을 전하고 있다. (세바스티앙 플롱 글/그림, 명혜권 옮김, 42쪽, 1만4000원, 도서출판 봄볕)

<책 속으로>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