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봉킹 'SK하이닉스'.. 삼성전자는 5위
상태바
지난해 연봉킹 'SK하이닉스'.. 삼성전자는 5위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4.01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지난해 매출 50대 기업 가운데 연봉킹은 SK하이닉스였으며, 9곳의 직원 평균 급여가 1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매출 50대 기업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40개사(지주사 제외)의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1일 전했다.

이들 대기업의 1인 평균 급여는 8천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SK하이닉스로 1억1천700만원이었으며,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이 각 1억1천600만원으로 SK 3개 계열사가 TOP3에 랭크됐다. 다음으로 ▲에쓰오일(S-Oil)이 4위(1억1천만원) 그리고 ▲삼성전자가 1억800만원으로 5위에 올랐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이어서 ▲LG상사(1억700만원) ▲삼성SDS(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물산(1억100만원) 등 모두 9곳이 '억대 연봉 직장' 명단에 합세했다. 삼성 3개 계열사와 함께 앞서 SK 3개 계열사는 TOP3에 이어 억대 연봉 트리오에도 이름을 올렸다.

성별로는 남자 직원이 평균 9천740만원으로, 여자 직원 6천200만원 보다 3천500만원이나 급여가 높았다. 연봉킹 SK하이닉스 역시 남성 평균 급여액은 1억3천100만원인 데 반해 여성 평균 급여액은 9천400만원으로 3천700만원의 격차를 보였다.

남성 직원 비율은 평균 76.4%로, 여자 직원(23.6%)의 3배 이상 높았다. 남자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제철로 96.5%에 달했고, 여자직원 비율은 롯데쇼핑이 68.8%로 최고였다. 끝으로, 이들 대기업의 평균 근속연수는 12.9년으로 조사됐다.
 

*자료=인크루트
*자료=인크루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