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139만원.. 남녀격차 3천만원
상태바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139만원.. 남녀격차 3천만원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4.01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국내 대기업 중 14개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중 금융감독원에 2019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79개사(지주사, 제출기한연장기업 제외) 직원의 현황을 분석해 1일 전했다. 

이들 대기업의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8139만원으로 집계됐다. 남직원 평균 급여가 평균 8992만원으로 여직원 평균 급여(평균 5949만원)보다 3천여만원이 높았다.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천만원에 달했다. 이외에도 총 14개 대기업 직원의 급여가 평균 1억원 이상으로 높았다. 다음으로 ▲NH투자증권(1억2300만원) ▲SK하이닉스(1억1700만원) ▲SK텔레콤(1억16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1600만원) ▲S-Oil(1억1천만원) ▲삼성증권(1억800만원) ▲삼성전자(1억8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카드(1억4백만원) ▲제일기획(1억4백만원) ▲삼성물산(1억1백만원) ▲한화솔루션(1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52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1억4500만원)과 ▲SK하이닉스(1억3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SK하이닉스’로 9천4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9100만원) ▲제일기획(9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대기업 직원의 평균 근속년수는 11.3년으로 집계됐다. 남직원이 평균 12년, 여직원이 평균 9년으로 남직원이 평균 3년여 더 길었다.

전체 직원의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21.7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KT가 21.2년으로 다음으로 길었고, 뒤이어 ▲포스코(19.1년) ▲현대자동차(19.1년) ▲쌍용양회(17.6년) ▲S-Oil(17.2년) 순으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길었다.

성별에 따라 남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21.9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KT(21.8년) ▲포스코(20.0년) ▲현대자동차(19.5년) ▲대한항공(18.5년)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호텔신라’로 21.6년으로 가장 길었다. 그리고 이어 ▲KT(18.3년) ▲삼성생명(15.2년) ▲기아자동차(14.7년) 순으로 높았다.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