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코로나19 재난 문자 도움되지만 피곤해"
상태바
직장인, “코로나19 재난 문자 도움되지만 피곤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3.1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연일 코로나19 관련 소식이 쏟아지는 가운데, 직장인들이 재난(경보) 문자로 오는 코로나19 정보가 도움은 되지만 피곤함도 함께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1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재난(경보) 문자'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9일 전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60.5%가 '긴급 재난(경보) 문자가 도움이 되는 편'이라고 답했다. '매우 도움이 된다' 37.6%, '도움이 되지 않는다' 1.6%,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0.3%로 나타났다.

'쏟아지는 재난(경보) 문자에 오히려 피곤함을 느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3.4%가 '그렇다'고 답했다. '매우 그렇다' 32.5%, '전혀 그렇지 않다' 2.6%, '그렇지 않다' 1.6%였다.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2~3건의 코로나19 관련 긴급 재난(경보) 문자를 받는다(54.8%)'고 밝혔는데 '하루 10건 이상'이라는 의견도 24.8%나 됐다.

그렇다면 코로나19 관련 긴급 재난(경보) 문자에서 직장인들에게 필요한 정보는 무엇일까.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안내'라는 의견이 48.7%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현황(현 시간 기준 확진자/격리해제/검사진행/사망자 수 등)(37.9%)'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고 '코로나19 새로운 확진자 발생 소식(11.8%)', '코로나19 금일 추가 확진자 없음 안내(1.3%)'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편(47.5%)'이라고 답한 가운데, '인터넷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얻고 있다(32.7%)'는 의견이 우세했다. '긴급 재난(경보) 문자(32.1%)', 'TV(23.4%)', 'SNS(10.7%)', '라디오(1%)', '종이신문(0.2%)'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