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지출 비용 평균 41만원.. 2년 연속 감소세
상태바
설 연휴 지출 비용 평균 41만원.. 2년 연속 감소세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20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불황으로 올해도 민간소비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명절 지출 비용 역시 감소하는 추세이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21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41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44만원), 2019년(43만 5천원) 이후 2년 연속 줄어든 액수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설 연휴 지출 역시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예상 지출금액은 결혼 여부별로 차이를 보였다. 기혼 직장인은 54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31만원)보다 23만원 더 많았다.

이전보다 지출 비용이 줄었지만, 부담감은 여전했다. 직장인 10명 중 7명(66.9%)은 설 명절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기혼의 예상 지출 규모가 큰 만큼 느끼는 부담감 역시 컸다. 기혼 직장인의 77.4%가 설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해 미혼(59.8%)보다 17%p 이상 높았던 것.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9%)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세뱃돈'(12.4%), '식비(음식 마련, 외식 등)'(8.7%), '귀성/귀경 교통비'(8.4%), '친척 선물'(5.3%), '여가, 문화생활비'(3.4%), '여행비'(2.1%), '거래처, 상사 선물'(2%)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세뱃돈 지출 계획은 어떨까? 먼저,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67.2%였다. 이들은 평균 22만 4천원을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세뱃돈 지출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서 '동일하다'는 의견이 52.3%로 가장 많았으나, '늘었다'가 39.2%로 '줄었다'(8.5%)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세뱃돈을 받은 대상에 따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의 액수는 달랐다. 응답자들은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에게는 2만 1000원, '중고등학생'에게는 4만 5000원,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에게는 6만 6000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
  • ‘코로나가 뒤엎은' 2021 대입일정.. 고대/시립대/연대 면접일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