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생 직원 만족도 67점, 특징은?
상태바
90년대생 직원 만족도 67점, 특징은?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20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90년대생 직원들과 일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4904명을 대상으로 '90년대생 직원에 대한 인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0일 전했다.

직장인들이 평가하는 90년대생 직원들의 평가 점수는 100점 만점 기준에 평균 67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대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70년대생이 64점으로 가장 낮았으며, ▲80년대생, 65점 ▲2000년대생, 74점 순이었다. ▲90년대생 직원들이 평가하는 같은 세대 동료들의 만족도는 평균 77점으로 가장 높았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90년대생 직원들이 다른 세대 직원들과 다른 점이 무엇인지(*복수응답)' 질문한 결과, ▲솔직하고 적극적인 의사 표현이 응답률 40.8%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회사보다 자신을 중심으로 생각(30.9%) ▲모바일과 SNS로 소통을 더 선호함(23.8%) ▲워라밸 중시(22.6%) ▲자신을 위한 투자에 아낌이 없음(19.2%)이 상위 5위권 안에 올랐다. 이 외에도 ▲격식, 규범 보다 효율성을 중시(13.9%) ▲자신의 꿈을 회사가 아닌 다른 곳에서 찾음(12.7%) ▲자유로운 휴가 사용(10.0%) 등의 의견도 있었다.

세대별로 90년대생 직원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70년대생 직원들이 평가하는 90년대생 직원들의 가장 큰 차이점으로는 회사 보다 자신을 중심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응답률 57.1%로 가장 높았으며, 80년대생 역시도 46.8%로 회사 보다 자신 중심의 생각을 1위로 꼽았다. 반면 90년대생 직원들 스스로가 평가하는 다른 세대 직원들과의 가장 큰 차이점으로는 ▲솔직하고 적극적인 의사표현(40.5%)을 가장 많이 꼽아 차이가 있었다.

90년대생 직원들과 근무하는 데 어려운 점(*복수응답)으로는 ▲'이직을 쉽게 생각하고 회사를 금방 그만 둔다(26.6%) ▲힘든 업무는 쉽게 포기한다(24.0%) ▲오로지 자신의 업무만 관심이 있다(23.7%) ▲자기 권리만 찾고 의무는 다하지 않는다(23.4%) ▲개인 스케줄 위주의 휴가 사용(18.6%) ▲팀워크가 부족해 협업이 힘들다(15.5%) ▲인사를 잘 하지 않는다(9.4%) ▲야근, 주말 근무를 하지 않는다(9.4%) ▲회식 및 워크샵 등 참여가 저조하다(8.8%)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90년대생 직원들과 일하면서 좋은 점으로는(*복수응답) ▲트렌드를 빨리 읽어내고 아이디어가 많다(33.4%) ▲업무 습득 속도가 빠르다(24.1%) ▲혁신성이 강하고 변화에 빨리 적응한다(21.6%) ▲근무 시간 안에 효율적으로 업무를 처리한다(20.6%) ▲즐겁게 일하려고 한다(20.1%) ▲공과 사가 명확하다(19.3%) ▲맡은 업무는 잘 해낸다(12.2%) ▲조직 내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소신발언을 한다(11.0%) 등이 꼽혔다.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
  • ‘코로나가 뒤엎은' 2021 대입일정.. 고대/시립대/연대 면접일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