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두려운 직장인들.. 83.6% "스트레스 최고조"
상태바
연말이 두려운 직장인들.. 83.6% "스트레스 최고조"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2.06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평상시보다 연말에 더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31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를 6일 전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83.6%가 연말 평소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연말이 되면 스트레스를 더 받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28.8%)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상황과 직장의 실적악화'(20.8%), '잦은 술자리와 모임'(14.7%), '과다 지출로 인한 금전적 부담감(12.2%)',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9.4%), '새해에는 변화해야 한다는 중압감'(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연말 스트레스의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사람은 '직장상사'(47.8%)를 꼽았으며 '가족, 친척'(26.2%), '직장동료'(18%), '친구'(8%)의 순이었다. 과반수 이상이 직장상사 및 동료가 연말 스트레스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지만 이들과 함께하는 송년회 계획이 잡혀 있는 것(65.6%)으로 조사됐다. 연말 계획되어 있는 직장 송년회 횟수는 53.1%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작년 대비 감소'했다는 응답은 37.9%, '작년 대비 증가'할 것 같다는 응답은 9%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들은 '매일 보는 사이에 연말 모임은 꼭 필요하지 않다'(61.5%)고 답하며 직장 송년회의 불편함을 들어내기도 했다. 송년회의 불편함을 증명이라도 하듯 직장 송년회의 가장 큰 스트레스를 묻는 질문에 많은 직장인들은 '직장 연말 모임 자체가 스트레스'(30%)라고 답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술을 강제적으로 권하는 분위기'(17.1%), '장기자랑 등의 프로그램'(14.1%), '한 해의 업무 성과 이야기'(13.3%), '금요일로 잡힌 회식 날짜'(13%), '술이 들어가면 시작되는 직장상사의 훈계'(12.4%) 또한 스트레스라고 답했다.

가장 원하는 직장 송년회의 형식은 '회사 부근에서의 간단한 점심식사'(33.3%)', 분위기 있는 곳에서의 저녁 식사'(20.5%) 순으로 피할 수 없다면 워라밸을 지키며 간단히 진행 하거나 가심비를 만족시키는 송년회를 선호하고 있었다. 이 외에도 '직장 송년회 생략'(17.1%), '영화, 공연, 스포츠 증 관람'(15%), '음주 중심의 회식(13.9%)이 뒤따르며 문화체험이나 술을 먹는 송년회를 선호하는 직장인도 여전히 많았다.  

한편 송년회에서 음주는 필수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무려 84.9%가 '술이 강제가 아닌 자율적으로 선택해 마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답해 음주 강요에 대한 거북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반면 '술이 분위기를 띄우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필수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은 15.1%에 불과했다.

*자료=벼룩시장구인구직
*자료=벼룩시장구인구직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