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대구보건대 인당뮤지엄, '책거리 TODAY' 민화 전시회.. 30일까지한국 문화를 대표하는 뉴브랜드 민화/현대 책거리 그림의 현주소를 한눈에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8.13 17:3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대구보건대는 인당뮤지엄이 4개 전시관에서 현대책거리 그림의 현주소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는 '민화 전시회'를 이달 30일까지 연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민화 전문가인 미술사학자 경주대 정병모 교수가 기획하고 민화전문잡지 월간 '민화'의 주관으로 지난달 서울 종로구 관훈동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린 '책거리 TODAY'전을 대구보건대 인당뮤지엄이 후원함에 따른 순회 전시 형식으로 기획됐다.

33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우리 조상이 아꼈던 책을 기반으로 상상의 나래를 펼쳐 주목할 만한 현대 민화 작품 39점을 출품한 이번 전시회는 현대 민화의 책거리에 대한 경향을 파악하고, 앞으로의 가능성을 되짚어 볼 수 있는 기회다. 책거리는 조선시대 그림이지만 현대적 미감이 충만하면서 모더니티(Modernity)를 나타내며 다른 나라 민화뿐만 아니라 전통 회화와 차별화 되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 현대에서도 국내를 비롯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그림이자 많은 작가들이 출중한 실력을 발휘하고 있는 민화의 대표적인 화목(畵目)이다.

인당뮤지엄은 이번 전시회의 연계행사로 14일 오후3시 뮤지엄 로비에서 '책거리 이야기'를 주제로 정병모 교수의 특강을 연다. 28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현악 4중주와 함께하는 영화음악 콘서트'도 진행된다. 전시회 관람은 오전10시부터 오후5시(주말/공휴일 휴관) 까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전시회 및 연계 행사의 상세 내용은 대구보건대 인당뮤지엄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인당뮤지엄 석은조 관장(유아교육과 교수)은 "이번 전시는 지역민들에게 민화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