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로스쿨 공동입학설명회.. 30일부터 이틀간
상태바
2020 로스쿨 공동입학설명회.. 30일부터 이틀간
  • 강태연 기자
  • 승인 2019.08.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상담 진행.. 로스쿨 원서접수 내달 30일부터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법전협)는 30일과 31일 양일간 한양대 올림픽체육관에서 '로스쿨 공동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설명회는 로스쿨 수험생에게 전년 대비 변경된 전형방법 안내에 이어 개별상담 등을 제공한다. 2020학년에는 서울대 등 7개교가 입학전형의 평가요소별 점수를 일부 변경했다. 평가요소별 점수 차이는 당락을 결정하는 큰 변수로 작용될 수 있어, 수험생들의 선제적인 파악과 대비가 요구된다. 올해는 지난달 실시한 LEET 응시자가 1만291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만큼, 설명회에 많은 인원의 참가가 예상된다. 설명회는 입장권 없이 당일 자유롭게 참가 가능하다.

올해 설명회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오전11시부터 오후6시까지의 일정이다. 전국 25개 로스쿨별로 상담부스를 운영해 로스쿨 입학전형에 대한 주요사항을 안내하고 개별상담도 제공한다. 로스쿨 수험생은 물론 로스쿨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법전협 관계자는 "설명회 입장권은 따로 없으며, 무료로 진행된다. 설명회 장소인 체육관 출입구 앞 안내데스크에서 안내책자와 기념품을 수령할 수 있다"며 "행사장 주변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 이용을 바란다"고 설명했다. 

올해 법학적성시험(LEET)은 지난달 14일 실시했다. 시험성적은 14일 오전10시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로스쿨 원서접수는 내달 30일부터 10월4일까지다. 한 해 로스쿨 원서접수 기회는 총2회로 가/나군 1회씩이다. 올해 군별 모집대학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군 단일모집 5개교, 나군 단일모집 6개교, 가/나군 분할모집 14개교로 구성됐다. 가군에서만 모집하는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중앙대 등 5개교다. 서울대를 제외한 서울/수도권 대형 로스쿨은 나군에서만 모집한다. 나군 단일모집 대학은 강원대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 6개교다. 가/나군 분할모집 대학은 경북대 동아대 부산대 서강대 아주대 영남대 원광대 인하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한국외대 등 14개교다.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법전협)는 30일과 31일 양일간 한양대 올림픽체육관에서 '로스쿨 공동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설명회는 로스쿨 수험생에게 지난해와 비교해 변경된 사항과 상담을 제공한다. 설명회 입장권 없이 자유롭게 참가 가능하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2020 로스쿨 원서접수.. 내달 30일부터>
올해 로스쿨 원서접수는 내달 30일부터 10월4일까지다. 한 해 로스쿨 원서접수 기회는 총2회로 가/나군 1회씩이다. 올해 군별 모집대학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군 단일모집 5개교, 나군 단일모집 6개교, 가/나군 분할모집 14개교로 구성됐다. 가군에서만 모집하는 대학은 건국대(40명) 경희대(60명) 서울대(150명) 서울시립대(50명) 중앙대(50명)의 5개교다. 서울대를 제외한 서울/수도권 대형 로스쿨은 나군에서만 모집한다. 나군 단일모집 대학은 강원대(40명) 고려대(120명) 성균관대(120명) 연세대(120명) 이화여대(100명) 한양대(100명)의 6개교다.

대부분 거점국립대 로스쿨은 가/나군 분할 모집을 실시한다. 가/나군 분할모집 대학은 경북대(가군60명/나군60명) 동아대(40명/40명) 부산대(70명/50명) 서강대(20명/20명) 아주대(25명/25명) 영남대(35명/35명) 원광대(30명/30명) 인하대(25명/25명) 전남대(60명/60명) 전북대(37명/43명) 제주대(20명/20명) 충남대(50명/50명) 충북대(40명/30명) 한국외대(30명/20명)의 14개교다.

각 로스쿨별 전형을 거쳐 1단계 합격자가 선발되면, 2단계 면접이 실시된다. 면접은 가군의 경우 10월28일부터 11월10일까지, 나군의 경우 11월11일부터 24일까지의 기간 중 치러진다. 2단계 전형이 완료되면 각 로스쿨은 총점을 합산해 최종합격자를 선정한다. 최초합격자 발표일은 11월25일부터 12월6일까지 이뤄진다. 최초합격자 등록은 내년 1월2일부터 3일까지 진행한다. 1차 충원은 내년 1월6일부터 8일까지 이뤄지며, 1차 추가합격자는 1월9일부터 10일까지 등록을 마쳐야 한다. 내년 2월28일 기준으로 결원인원이 발생할 경우 각 로스쿨은 자체적으로 추가모집을 실시한다.

<2020 LEET 응시자 ‘역대 최대’.. 1만291명>
법전협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실시된 LEET에는 총1만291명이 응시했다.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응시자 9740명 보다 551명이 상승하며 최고치를 또 한 번 경신했다. 전체 지원자 1만1161명 가운데 92.2%이 실제 시험을 치렀다. 원서마감 이후 응시를 포기(환불)한 인원들을 포함, 결시인원은 870명에 그쳤다. 

최근 LEET 응시인원은 지속적인 확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첫 시험 이후 7000명대 응시규모를 보이다 2013학년에는 역대 가장 적은 6980명이 응시하기도 했다. 2016학년부터는 꾸준히 응시인원이 늘고 있다. 2016학년 7579명이던 응시인원은 2017학년 8110명, 2018학년 9408명, 2019학년 9740명으로 확대됐고 올해는 1만291명까지 늘어난 상태다. 

LEET 응시인원이 지속적인 늘어나는 것은 사법시험 폐지에서 비롯된 현상이다. 국내 법조인력 양성의 ‘중추’ 역할을 해 오던 사법시험은 로스쿨 도입으로 인해 2017년 2차시험과 3차시험을 끝으로 완전히 폐지됐다. 사법시험이 법조계의 배타적 독점 체제를 만든 원인이며, 고시 장수생을 양산해 국가인력 낭비를 초래한다는 이유로 참여정부가 법조인 양성체계를 로스쿨로 바꾼 데 따른 것이다. 2015년 말 법무부가 사법시험을 2021년까지 유예하는 방안을 발표했지만, 로스쿨 측에서 집단자퇴/학사거부 운동을 벌이는 등 강하게 반발한 끝에 헌법재판소가 사법시험 폐지 내용이 담긴 변호사시험법을 합헌으로 결론 내리면서 원래 계획대로 사법시험은 폐지 수순을 밟았다. 2016년에는 마지막 1차시험(제58회)이 실시됐고, 2017년에는 2차시험(제59회)과 3차시험(제59회)만 진행됐다.

사법시험이 폐지되면서 법조인력이 되기 위해서는 로스쿨로 진학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로스쿨 진학의 전제조건인 LEET 응시자가 늘어나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사시가 완전 폐지된 해인 2018학년 LEET 응시자가 1회 시험 이후 처음으로 9000명대를 돌파하면서 이미 응시인원 증가 추세가 나타났던 상황이다. 그간 사법시험을 준비하던 수험생들이 2016년 실시된 마지막 1차시험 탈락 후 로스쿨 진학으로 방향을 전환하며 다수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취업난’과 ‘반수생’도 LEET 응시인원이 늘어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취업난이 장기화되면서 대학 졸업자나 졸업예정자들이 전문직인 법조인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반수생’들의 존재도 응시인원 증가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 대입 전문가는 “이미 로스쿨에 입학한 학생들 중에서도 다시금 LEET를 보는 인원들이 상당하다. 공식적으로 집계된 적은 없지만, 인기가 낮은 지방 로스쿨에서는 30% 이상이 반수/재수를 선택하기도 한다. 선호도 높은 로스쿨을 나와야 졸업 이후 취업에 유리하다는 분위기가 형성돼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지난해부터 변시 합격률이 투명히 공개되고 있다보니 조금이라도 더 변시 합격 가능성을 높이고 향후 취업에도 유리한 로스쿨로 옮기기 위해 LEET에 재도전하는 인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적 취약계층의 LEET 응시 증가도 소폭 영향을 줬다. 지난해 로스쿨 취약계층 선발비율을 기존 5%에서 7% 이상으로 확대하면서, 올해 취약계층 응시자는 실제로 증가했다. 올해 LEET 응시료 면제대상인 경제적 취약계층 응시자는 지난해 395명보다 48명이 증가한 443명을 기록했다. 

<로스쿨 경쟁률 LEET 역대 최대 영향으로 ‘상승’ 전망.. 지난해 4.7대1 기록>
LEET 응시인원이 역대 최대 인원을 기록함에 따라, 올해 로스쿨 경쟁률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는 이례적으로 응시자가 역대최고를 기록했는데도 경쟁률이 소폭 하락했던 터라, 올해 반등 폭이 클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 전국 25개 로스쿨이 기록한 경쟁률은 4.7대1이었다. 2004명 모집에 9424명이 지원한 결과다. 최고경쟁률은 2018학년에 이어 원광대가 기록했다. 원광대는 60명 모집에 532명이 지원, 8.87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 60명 모집에 608명이 지원해 10.1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에 비교하면 하락했다. 원광대 뒤를 이어 아주대8.86대1(50명/443명) 동아대8.73대1(80명/698명) 경희대7.83대1(60명/470명) 서강대7.33대1(40명/293명) 순으로 톱5가 형성됐다. 아주대와 경희대는 전년보다 경쟁률이 상승한 반면 동아대 서강대는 하락한 경우다.  

반면 연세대의 경쟁률이 2.62대1로 가장 낮았다. 부산대3.03대1(120명/364명) 성균관대3.04대1(120명/365명) 고려대3.23대1(120명/388명) 충남대3.26대1(100명/326명) 건국대3.28대1(40명/131명) 제주대3.3대1(44명/145명) 서울대3.3대1(150명/495명) 한양대3.47대1(100명/347명) 경북대3.88대1(120명/466명) 이화여대4.15대1(100명/415명) 전남대4.3대1(120명/516명) 한국외대4.92대1(50명/246명) 순으로 5대1의 경쟁률을 넘기지 못했다. 

대부분 대학에서 경쟁률 하락을 기록한 가운데 상승을 나타낸 로스쿨은 아주대 경희대 전북대 강원대 전남대 서울대 고려대의 7곳이었다. 서울대의 경우 최고 선호대학이라는 점에 더해 전년 가군이었던 한양대가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대는 2018학년 2.86대1(150명/429명)에서 2019학년 3.3대1(150명/495명)로 상승했다. 고대도 2018학년 3.05대1(120명/366명)에서 2019학년 3.23대1(120명/388명)로 상승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남 순천 한정식집 '대원식당', "26가지 반찬이 상다리 휘게"
  • '동백꽃 필 무렵' 이진희, 짧은 등장에도 빛난 존재감
  • [2019 9월 모의고사] 등급컷 적중률.. 이투스 최다 진학사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