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 수차례 장학기금 기탁한 김성환씨에게 감사패 전달
상태바
신성대, 수차례 장학기금 기탁한 김성환씨에게 감사패 전달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6.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다른 고향사랑, 인재양성으로 꽃피우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신성대는 고향사랑을 실천해온 충남 당진 출신 독지가 김성환씨를 26일 대학으로 초청해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감사패 전달식에는 신성대 정원호 이사장, 김병묵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들과 김 씨의 가족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충남 당진이 고향인 김씨는 평소 각별한 애향심으로 고향발전을 위해 남다른 열정을 보여 왔으며, 고향의 후학 양성을 위해 꾸준히 장학기금을 마련해 2007년부터 일곱 차례에 걸쳐 1200만원을 신성대에 기탁했다.

1960년대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초석이 된 독일파견 광부로 젊은 시절을 국가를 위해 헌신한 김씨는 독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후에 고향의 발전을 위해 모교인 당진중학교와 신성대에 지속적으로 장학금을 기탁해 왔다.

김씨는 "신성대의 설립자 故 이병하 박사의 설립정신을 본받고 고향의 인재 육성에 적극 동참하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 발전한 한국과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가족들을 데리고 입국했다"라며 "생활이 어려운 우수한 지역 학생들이 자신의 꿈과 희망을 펼치는 데 기탁금이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신성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출생의 비밀? 총수의 핏줄!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남 순천 한정식집 '대원식당', "26가지 반찬이 상다리 휘게"
  • '수미네 반찬' 할배 특집! 감자채볶음 매콤멸치볶음 된장찌개 초간단 레시피 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