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동아대 학생들, ‘2018 청춘인문 논장판’ 은상 수상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7.13 12:46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동아대는 학생들이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국제방송교류재단 공동 주최의 주한유학생 한국 인문학 탐구 대회인 ‘2018 청춘인문 논(論)장판(이하 논장판)’에서 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문화 융합으로 미래를 그리다’를 주제로 열린 논장판은 한국문화의 세계화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 주한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이 팀을 이뤄 한국 인문학을 탐구하고 그 가치를 재조명한 프로그램이다. 국제무역학과‧국제관광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8 faces(마니자 주마에바, 왕로, 배유리, 송진선)’ 팀은 이번 논장판에서 ‘한국의 화장문화-화장 방법’을 주제로 발표, 은상을 받았다. 

이들은 고대 때부터 한국인들이 어떤 방식으로 화장을 해왔는지 분석했는데 특히 ‘단군신화’에 동굴이라는 배경과 마늘‧쑥의 의미가 화장문화의 복선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8 faces 팀은 ‘조선시대로 떠나보자’ 등 각 시대별로 유행한 화장술을 재현한 영상인 ‘뷰티뉴스’를 관중들에게 선보여 흥미를 이끌어냈다.

동아대는 학생들이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국제방송교류재단 공동 주최의 주한유학생 한국 인문학 탐구 대회인 ‘2018 청춘인문 논(論)장판(이하 논장판)’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사진=동아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